보건의료노조 “의사 진료거부로 수련병원 74.5%가 비상경영체제”

입력 2024.06.24 (11:29) 수정 2024.06.24 (11:35)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전공의 이탈 사태가 4개월 넘게 이어지면서, 전국 수련병원의 70%는 비상경영체제로 운영 중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보건의료노조는 지난 4월 24일부터 한 달 동안 의료기관 113곳을 대상으로 의료현장 실태 조사를 한 결과, 전공의 수련병원인 국립대병원·사립대병원 74.5%가 비상경영체제로 운영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보건의료노조는 “현재 의사 진료거부 사태로 비상경영을 선포한 의료기관은 모두 52곳”이라면서, 특히 “국립대병원과 사립대병원 47곳 중 35곳이 비상경영을 선포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비상경영체제에 들어간 병원들은 일반병동 통폐합·축소 등 병상운영 효율화, 인력운영 효율화, 시설투자 지연·중단 등 비용 절감 등을 시행하고 있습니다.

노조는 “극심한 자금난으로 건강보험 청구 주기를 단축하거나 월 200억 원이 넘는 차입경영을 시행하는 곳도 있었고, 계약 시기와 구매 일자를 조정하거나 재료비와 약품, 공사 대금을 연기하는 조치도 시행됐다”고 밝혔습니다.

또 “간호간병통합서비스병동을 폐쇄·축소 운영하는 곳은 24곳으로 파악됐다”며 “대형병원들은 신규 간호사 채용을 중단하고 있다”고도 지적했습니다.

노조는 진료 공백을 메우려는 조치로 진료지원(PA) 간호사 투입이 시범적으로 운영되고 있지만, 제대로 된 교육과 훈련이 부족하다는 점도 비판했습니다.

노조는 “실태조사에 참여한 국립대병원과 사립대병원 47곳 중 43곳(91.5%)이 PA 간호사를 늘렸고, 14곳(29.8%)은 증가한 업무에 대해 교육·훈련과정을 거치지 않았다고 답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PA 간호사가 의사 업무를 담당하면서 의료사고가 발생한 적이 있다고 답한 의료기관은 1곳이었고, 근접오류(아차사고)가 발생한 적이 있다고 응답한 곳은 8곳”이라며 “PA 간호사 시범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의료사고까지 발생하고 있다는 사실을 보여주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보건의료노조는 환자와 노동자들이 피해자가 되는 것을 더는 방치하지 않을 것”이라며 “6월 내 진료 정상화가 이뤄지지 않으면 전면 투쟁에 나서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보건의료노조 “의사 진료거부로 수련병원 74.5%가 비상경영체제”
    • 입력 2024-06-24 11:29:56
    • 수정2024-06-24 11:35:42
    사회
전공의 이탈 사태가 4개월 넘게 이어지면서, 전국 수련병원의 70%는 비상경영체제로 운영 중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보건의료노조는 지난 4월 24일부터 한 달 동안 의료기관 113곳을 대상으로 의료현장 실태 조사를 한 결과, 전공의 수련병원인 국립대병원·사립대병원 74.5%가 비상경영체제로 운영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보건의료노조는 “현재 의사 진료거부 사태로 비상경영을 선포한 의료기관은 모두 52곳”이라면서, 특히 “국립대병원과 사립대병원 47곳 중 35곳이 비상경영을 선포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비상경영체제에 들어간 병원들은 일반병동 통폐합·축소 등 병상운영 효율화, 인력운영 효율화, 시설투자 지연·중단 등 비용 절감 등을 시행하고 있습니다.

노조는 “극심한 자금난으로 건강보험 청구 주기를 단축하거나 월 200억 원이 넘는 차입경영을 시행하는 곳도 있었고, 계약 시기와 구매 일자를 조정하거나 재료비와 약품, 공사 대금을 연기하는 조치도 시행됐다”고 밝혔습니다.

또 “간호간병통합서비스병동을 폐쇄·축소 운영하는 곳은 24곳으로 파악됐다”며 “대형병원들은 신규 간호사 채용을 중단하고 있다”고도 지적했습니다.

노조는 진료 공백을 메우려는 조치로 진료지원(PA) 간호사 투입이 시범적으로 운영되고 있지만, 제대로 된 교육과 훈련이 부족하다는 점도 비판했습니다.

노조는 “실태조사에 참여한 국립대병원과 사립대병원 47곳 중 43곳(91.5%)이 PA 간호사를 늘렸고, 14곳(29.8%)은 증가한 업무에 대해 교육·훈련과정을 거치지 않았다고 답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PA 간호사가 의사 업무를 담당하면서 의료사고가 발생한 적이 있다고 답한 의료기관은 1곳이었고, 근접오류(아차사고)가 발생한 적이 있다고 응답한 곳은 8곳”이라며 “PA 간호사 시범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의료사고까지 발생하고 있다는 사실을 보여주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보건의료노조는 환자와 노동자들이 피해자가 되는 것을 더는 방치하지 않을 것”이라며 “6월 내 진료 정상화가 이뤄지지 않으면 전면 투쟁에 나서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