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리튬공장 화재 이 시각 현장…시신 추가 수습

입력 2024.06.25 (15:01) 수정 2024.06.25 (17:34)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30여 명의 사상자가 난 경기 화성 리튬전지 공장 화재 현장에서 시신이 추가로 수습됐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의 현장 감식도 낮 12시쯤부터 시작됐습니다.

현장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최인영 기자! 화재현장에서 시신이 수습됐다고요?

[기자]

네, 소방당국은 화재 현장에서 시신을 추가로 수습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의 현장감식도 약 세시간 전부터 진행되고 있습니다.

아직 정확한 화재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소방당국은 배터리 부분에서 불이 시작된 거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작은 연기로 시작된 불은 연쇄 폭발을 일으키면서 연기가 작업실 전체를 불과 15초 만에 뒤덮었다고 소방당국은 밝혔는데요.

당시 작업자들이 불길을 잡으려 했지만 실패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불이 출입구 쪽에서 시작됐는데 작업자들이 작업실 안쪽으로 대피하면서 인명피해가 커졌다고 밝혔습니다.

오늘 합동감식은 이 같은 조사결과를 토대로 화재 원인 등을 밝히는데 초점이 맞춰질 것으로 보입니다.

잔불 정리가 밤새 이뤄진 가운데 화재 발생 22시간 만인 오늘 오전 8시 50분쯤 불은 완전히 꺼졌습니다.

하지만 공장 주변과 인근 도로는 여전히 진입이 통제된 상황입니다.

[앵커]

연락이 끊긴 실종자 1명에 대한 소식은 아직 전해지지 않은 거죠?

[기자]

네, 조금 전 전해드렸듯이 시신이 수습됐지만, 지금까지 수색작업을 벌인 실종자인지는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수습된 시신이 실종자인지 여부는 추가 신원확인 작업을 통해 확인될 것으로 보입니다.

소방당국은 마지막 실종자를 찾기 위해 오늘 아침 7시쯤부터 구조견 두 마리를 투입해 수색 작업을 재개했습니다.

불이 시작될 당시에 이 공장에선 모두 102명이 일하고 있던 것으로 추정되는데, 1층에서 작업 중이던 노동자들은 불이 난 직후 모두 스스로 대피했습니다.

마지막까지 연락되지 않던 실종자 1명은 휴대전화 위치추적 결과, 공장 안에 있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이번 불로 숨진 23명 가운데 5명을 제외하고 모두 외국인인데, 17명이 중국 국적입니다.

이번 화재 사건 수사본부는 앞서 수습한 시신 22구에 대해서 오늘 오후 한시부터 국과수에서 부검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경기 화성 화재 현장에서 KBS 뉴스 최인영입니다.

촬영기자:지선호 권준용 박세준 홍성백 김경민/영상편집:박경상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화성 리튬공장 화재 이 시각 현장…시신 추가 수습
    • 입력 2024-06-25 15:01:28
    • 수정2024-06-25 17:34:32
[앵커]

30여 명의 사상자가 난 경기 화성 리튬전지 공장 화재 현장에서 시신이 추가로 수습됐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의 현장 감식도 낮 12시쯤부터 시작됐습니다.

현장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최인영 기자! 화재현장에서 시신이 수습됐다고요?

[기자]

네, 소방당국은 화재 현장에서 시신을 추가로 수습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의 현장감식도 약 세시간 전부터 진행되고 있습니다.

아직 정확한 화재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소방당국은 배터리 부분에서 불이 시작된 거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작은 연기로 시작된 불은 연쇄 폭발을 일으키면서 연기가 작업실 전체를 불과 15초 만에 뒤덮었다고 소방당국은 밝혔는데요.

당시 작업자들이 불길을 잡으려 했지만 실패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불이 출입구 쪽에서 시작됐는데 작업자들이 작업실 안쪽으로 대피하면서 인명피해가 커졌다고 밝혔습니다.

오늘 합동감식은 이 같은 조사결과를 토대로 화재 원인 등을 밝히는데 초점이 맞춰질 것으로 보입니다.

잔불 정리가 밤새 이뤄진 가운데 화재 발생 22시간 만인 오늘 오전 8시 50분쯤 불은 완전히 꺼졌습니다.

하지만 공장 주변과 인근 도로는 여전히 진입이 통제된 상황입니다.

[앵커]

연락이 끊긴 실종자 1명에 대한 소식은 아직 전해지지 않은 거죠?

[기자]

네, 조금 전 전해드렸듯이 시신이 수습됐지만, 지금까지 수색작업을 벌인 실종자인지는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수습된 시신이 실종자인지 여부는 추가 신원확인 작업을 통해 확인될 것으로 보입니다.

소방당국은 마지막 실종자를 찾기 위해 오늘 아침 7시쯤부터 구조견 두 마리를 투입해 수색 작업을 재개했습니다.

불이 시작될 당시에 이 공장에선 모두 102명이 일하고 있던 것으로 추정되는데, 1층에서 작업 중이던 노동자들은 불이 난 직후 모두 스스로 대피했습니다.

마지막까지 연락되지 않던 실종자 1명은 휴대전화 위치추적 결과, 공장 안에 있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이번 불로 숨진 23명 가운데 5명을 제외하고 모두 외국인인데, 17명이 중국 국적입니다.

이번 화재 사건 수사본부는 앞서 수습한 시신 22구에 대해서 오늘 오후 한시부터 국과수에서 부검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경기 화성 화재 현장에서 KBS 뉴스 최인영입니다.

촬영기자:지선호 권준용 박세준 홍성백 김경민/영상편집:박경상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