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생 14% “인터넷서 의도치 않게 미성년자 성착취물 본 적 있어”

입력 2024.07.04 (18:21) 수정 2024.07.04 (18:38)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전국 중·고등학생의 14%는 인터넷 이용 중 의도치 않게 미성년자의 성적 이미지를 본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타인에게 성적인 이미지를 보내라는 요구를 받은 적이 있는 경우도 4%로 집계됐습니다.

여성가족부는 오늘(4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아동·청소년 성 착취물 인식 및 피해 경험 조사’를 발표했습니다.

조사는 지난해 한국형사·법무정책연구원, 한세대학교,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전국 중·고등학생 4,757명을 대상으로 온·오프라인 형식으로 이뤄졌습니다.

이번 조사 결과를 보면, 응답자의 14.4%는 ‘인터넷 이용 중에 의도치 않게 미성년자의 성적 이미지에 노출된 적이 있다’고 답했습니다. 이 가운데 68.3%는 성적 이미지를 접한 경로로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꼽았습니다.

또한, 응답자의 3.9%는 ‘누군가로부터 본인의 성적 이미지를 보내라거나 공유하자는 요구받은 경험이 있다’고 했습니다.

이 경우 ‘온라인에서만 아는 사람’으로부터 요구받은 경우가 오프라인 지인으로부터 요구받은 경우보다 높았으며, 성적 이미지 전송·공유 요구를 받은 경험은 남학생(2.2%)보다 여학생(5.8%)이 더 높은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아는 사람이 동의 없이 성적 이미지를 촬영한 경우는 1.7%, 낯선 사람이 공공장소에서 카메라로 몰래 본인의 신체를 촬영한 경우는 1.1%로 조사됐습니다.

‘본인의 성적 이미지를 유포하겠다고 협박이나 강요받았다’고 밝힌 청소년의 비율은 0.6%였습니다.

비동의 상태에서 허위 영상물을 포함한 본인의 성적 이미지가 공유·유포된 경우를 경험했다는 응답은 1.1%였습니다.

이처럼 성 착취물 관련 피해 사례가 적지 않지만, 피해 청소년의 절반은 가해자를 신고하거나 도움을 청하는 등 적극적 대응에 나서지 못한 걸로 나타났습니다.

‘지인의 비동의 촬영’ 피해를 본 청소년의 46.1%는 ‘아무런 대응을 하지 않았다’고 응답했습니다.

▲친구나 선후배에게 알렸다(22.4%) ▲피해자 지원기관에 도움을 요구했다(12.4%) ▲경찰에 신고했다(12.1%) ▲가족에게 알렸다(10.1%) ▲학교 선생님에게 알렸다(7.8%) 순으로 많았습니다.

여성가족부는 “이번 조사 결과를 토대로 디지털성범죄 피해자 지원, 아동·청소년성착취물에 대해 선제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삭제 지원과 관련 교육을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중·고생 14% “인터넷서 의도치 않게 미성년자 성착취물 본 적 있어”
    • 입력 2024-07-04 18:21:51
    • 수정2024-07-04 18:38:15
    사회
전국 중·고등학생의 14%는 인터넷 이용 중 의도치 않게 미성년자의 성적 이미지를 본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타인에게 성적인 이미지를 보내라는 요구를 받은 적이 있는 경우도 4%로 집계됐습니다.

여성가족부는 오늘(4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아동·청소년 성 착취물 인식 및 피해 경험 조사’를 발표했습니다.

조사는 지난해 한국형사·법무정책연구원, 한세대학교,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전국 중·고등학생 4,757명을 대상으로 온·오프라인 형식으로 이뤄졌습니다.

이번 조사 결과를 보면, 응답자의 14.4%는 ‘인터넷 이용 중에 의도치 않게 미성년자의 성적 이미지에 노출된 적이 있다’고 답했습니다. 이 가운데 68.3%는 성적 이미지를 접한 경로로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꼽았습니다.

또한, 응답자의 3.9%는 ‘누군가로부터 본인의 성적 이미지를 보내라거나 공유하자는 요구받은 경험이 있다’고 했습니다.

이 경우 ‘온라인에서만 아는 사람’으로부터 요구받은 경우가 오프라인 지인으로부터 요구받은 경우보다 높았으며, 성적 이미지 전송·공유 요구를 받은 경험은 남학생(2.2%)보다 여학생(5.8%)이 더 높은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아는 사람이 동의 없이 성적 이미지를 촬영한 경우는 1.7%, 낯선 사람이 공공장소에서 카메라로 몰래 본인의 신체를 촬영한 경우는 1.1%로 조사됐습니다.

‘본인의 성적 이미지를 유포하겠다고 협박이나 강요받았다’고 밝힌 청소년의 비율은 0.6%였습니다.

비동의 상태에서 허위 영상물을 포함한 본인의 성적 이미지가 공유·유포된 경우를 경험했다는 응답은 1.1%였습니다.

이처럼 성 착취물 관련 피해 사례가 적지 않지만, 피해 청소년의 절반은 가해자를 신고하거나 도움을 청하는 등 적극적 대응에 나서지 못한 걸로 나타났습니다.

‘지인의 비동의 촬영’ 피해를 본 청소년의 46.1%는 ‘아무런 대응을 하지 않았다’고 응답했습니다.

▲친구나 선후배에게 알렸다(22.4%) ▲피해자 지원기관에 도움을 요구했다(12.4%) ▲경찰에 신고했다(12.1%) ▲가족에게 알렸다(10.1%) ▲학교 선생님에게 알렸다(7.8%) 순으로 많았습니다.

여성가족부는 “이번 조사 결과를 토대로 디지털성범죄 피해자 지원, 아동·청소년성착취물에 대해 선제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삭제 지원과 관련 교육을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