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보] 밤사이 전국 많은 비…침수·산사태 주의

입력 2024.07.10 (02:10) 수정 2024.07.10 (02:22)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오늘도 전국 대부분 지역에 밤사이 많은 비가 예보됐습니다.

현재 충청 지역에 강한 비구름이 지나고 있는데, 자세한 장맛비 상황과 전망에 대해 김세현 기상전문기자와 이야기 나눠보겠습니다

김 기자, 지금 비가 가장 많이 오는 지역은 어딘가요?

[기자]

네, 현재 서해상에서 강하게 발달한 비구름이 내륙으로 들어오면서, 충청 지역을 중심으로 폭우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비가 내리고 있는 지역 상황을 KBS 재난감시 CCTV로 먼저 보겠습니다.

강한 비구름 들어오고 있는 충남 지역 CCTV 보시겠습니다.

지금 보시는 6군데의 화면이 모두 충남 지역인데요.

보시면 강한 비바람으로 인해 화면이 울렁거리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바람도 강해서부여 규암 교차로 CCTV는 흔들림이 심한데요.

지금 충남에 내리는 비가 얼마나 강한지 충남 청양 CCTV를 자세히 보겠습니다.

청양에는 시간당 50mm 안팎의 폭우가 쏟아지고 있는데요. 보시면 앞을 보기 힘들 정도의 비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충남 지역에는 지금 폭우가 쏟아지고 있어서 주의가 필요합니다.

[앵커]

비가 세차게 내리고 있는데, 어디에 얼마나 비가 내리고 있나요?

[기자]

먼저 현재 비구름 모습을 보면서 자세한 상황과 앞으로의 전망도 함께 말씀 드리겠습니다.

최신 레이더 영상을 보면, 서해상에서 강한 비구름이 발달해 들어오는 모습을 볼 수 있는데요.

2시간 전 특보로 전해드릴때보다 좀 더 충청과 전북 쪽으로 들어온 모습입니다.

짙은 보라색을 넘어 검은색이 보이는데, 시간당 100mm 강도의 폭우를 쏟는 구름입니다.

2시간 전쯤 짙은 검은색의 구름이 지나며 전북 군산 어청도에는 1시간에 140mm 넘는 비가 기록되기도 했습니다.

문제는 보시는 것처럼 내륙으로 들어오면서도 계속 세력을 유지하고 있다는 겁니다.

조금 전 충남 서천 지역에 시간당 70mm가 넘는 매우 강한 비가 기록됐습니다.

앞으로 비구름은 저기압과 함께 계속해서 내륙으로 들어오겠는데요.

앞으로 충남은 물론 대전에도 시간당 50mm 안팎의 폭우가 예상되고, 매우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예상됩니다.

또 비구름 뒤로 불어오는 북풍이 호남지역에도 강한 비구름을 만들어 낼 것으로 보입니다.

앞으로 비구름의 이동 속도를 봤을때 새벽까지도 내륙에 강한 비가 이어지며 많은 비가 내리겠습니다.

충청과 경북, 호남 지역에 계신 분들은 피해가 없도록 비가 그칠 때까지 절대 외출하지 마시고, 재난 문자에 주의를 기울이셔야겠습니다.

[앵커]

강한 비가 내리는 지역이 넓어지면서 호우 특보도 확대됐죠?

자세한 특보 상황과 함께 비가 얼마나 더 내릴지 알려주시죠.

[기자]

네, 앞서 말씀드린대로 강한 비구름이 들어오면서 호우 특보 지역이 확대되고 있습니다.

KBS 재난현황판을 보면서 설명드리겠습니다.

연한 하늘색이 호우주의보, 짙은 파란색이 호우경보 입니다.

보시면 충청과 수도권 남부, 전북과 경북 지역에 호우 주의보가 내려져있고, 강한 비구름이 위치한 충남과 대전, 세종에 호우 경보가 내려져있습니다.

이들 지역엔 지금 당장은 비가 오지 않더라도 갑자기 많이 쏟아질 수 있는 상황인만큼 외출하지 마시고, 재난 문자와 특보에 귀를 기울이시기 바랍니다.

오늘까지 충청과 경북, 전남과 경남 서부에 최대 150mm 이상, 전북과 경북 남부는 최대 120mm가 넘는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습니다.

[앵커]

나흘째 굉장히 많은 비가 내려서 산사태 위험도 큽니다.

산사태 특보가 내려진 지역을 짚어주시죠.

[기자]

지난 7일부터 정말 많은 비가 내렸습니다.

지역별로 얼마나 내렸는지 지도로 보시겠습니다.

붉은색으로 보이는 곳이 200mm를 넘은 지역인데요.

충청과 경북을 중심으로 나흘간 250mm 안팎의 많은 비가 쏟아지면서, 산사태 특보도 내려졌는데요.

경북 성주와 예천에는 산사태 경보가, 충남 아산과 경북 청도, 경남 산청 등 43개 시군구에는 산사태 주의보가 발령 중입니다.

산사태 특보가 내려진 지역 주민들께서는 경사지나 산 아래 접근은 피하시고, 재난 문자에 주의를 기울이셔야 합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특보] 밤사이 전국 많은 비…침수·산사태 주의
    • 입력 2024-07-10 02:10:56
    • 수정2024-07-10 02:22:43
    속보
[앵커]

오늘도 전국 대부분 지역에 밤사이 많은 비가 예보됐습니다.

현재 충청 지역에 강한 비구름이 지나고 있는데, 자세한 장맛비 상황과 전망에 대해 김세현 기상전문기자와 이야기 나눠보겠습니다

김 기자, 지금 비가 가장 많이 오는 지역은 어딘가요?

[기자]

네, 현재 서해상에서 강하게 발달한 비구름이 내륙으로 들어오면서, 충청 지역을 중심으로 폭우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비가 내리고 있는 지역 상황을 KBS 재난감시 CCTV로 먼저 보겠습니다.

강한 비구름 들어오고 있는 충남 지역 CCTV 보시겠습니다.

지금 보시는 6군데의 화면이 모두 충남 지역인데요.

보시면 강한 비바람으로 인해 화면이 울렁거리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바람도 강해서부여 규암 교차로 CCTV는 흔들림이 심한데요.

지금 충남에 내리는 비가 얼마나 강한지 충남 청양 CCTV를 자세히 보겠습니다.

청양에는 시간당 50mm 안팎의 폭우가 쏟아지고 있는데요. 보시면 앞을 보기 힘들 정도의 비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충남 지역에는 지금 폭우가 쏟아지고 있어서 주의가 필요합니다.

[앵커]

비가 세차게 내리고 있는데, 어디에 얼마나 비가 내리고 있나요?

[기자]

먼저 현재 비구름 모습을 보면서 자세한 상황과 앞으로의 전망도 함께 말씀 드리겠습니다.

최신 레이더 영상을 보면, 서해상에서 강한 비구름이 발달해 들어오는 모습을 볼 수 있는데요.

2시간 전 특보로 전해드릴때보다 좀 더 충청과 전북 쪽으로 들어온 모습입니다.

짙은 보라색을 넘어 검은색이 보이는데, 시간당 100mm 강도의 폭우를 쏟는 구름입니다.

2시간 전쯤 짙은 검은색의 구름이 지나며 전북 군산 어청도에는 1시간에 140mm 넘는 비가 기록되기도 했습니다.

문제는 보시는 것처럼 내륙으로 들어오면서도 계속 세력을 유지하고 있다는 겁니다.

조금 전 충남 서천 지역에 시간당 70mm가 넘는 매우 강한 비가 기록됐습니다.

앞으로 비구름은 저기압과 함께 계속해서 내륙으로 들어오겠는데요.

앞으로 충남은 물론 대전에도 시간당 50mm 안팎의 폭우가 예상되고, 매우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예상됩니다.

또 비구름 뒤로 불어오는 북풍이 호남지역에도 강한 비구름을 만들어 낼 것으로 보입니다.

앞으로 비구름의 이동 속도를 봤을때 새벽까지도 내륙에 강한 비가 이어지며 많은 비가 내리겠습니다.

충청과 경북, 호남 지역에 계신 분들은 피해가 없도록 비가 그칠 때까지 절대 외출하지 마시고, 재난 문자에 주의를 기울이셔야겠습니다.

[앵커]

강한 비가 내리는 지역이 넓어지면서 호우 특보도 확대됐죠?

자세한 특보 상황과 함께 비가 얼마나 더 내릴지 알려주시죠.

[기자]

네, 앞서 말씀드린대로 강한 비구름이 들어오면서 호우 특보 지역이 확대되고 있습니다.

KBS 재난현황판을 보면서 설명드리겠습니다.

연한 하늘색이 호우주의보, 짙은 파란색이 호우경보 입니다.

보시면 충청과 수도권 남부, 전북과 경북 지역에 호우 주의보가 내려져있고, 강한 비구름이 위치한 충남과 대전, 세종에 호우 경보가 내려져있습니다.

이들 지역엔 지금 당장은 비가 오지 않더라도 갑자기 많이 쏟아질 수 있는 상황인만큼 외출하지 마시고, 재난 문자와 특보에 귀를 기울이시기 바랍니다.

오늘까지 충청과 경북, 전남과 경남 서부에 최대 150mm 이상, 전북과 경북 남부는 최대 120mm가 넘는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습니다.

[앵커]

나흘째 굉장히 많은 비가 내려서 산사태 위험도 큽니다.

산사태 특보가 내려진 지역을 짚어주시죠.

[기자]

지난 7일부터 정말 많은 비가 내렸습니다.

지역별로 얼마나 내렸는지 지도로 보시겠습니다.

붉은색으로 보이는 곳이 200mm를 넘은 지역인데요.

충청과 경북을 중심으로 나흘간 250mm 안팎의 많은 비가 쏟아지면서, 산사태 특보도 내려졌는데요.

경북 성주와 예천에는 산사태 경보가, 충남 아산과 경북 청도, 경남 산청 등 43개 시군구에는 산사태 주의보가 발령 중입니다.

산사태 특보가 내려진 지역 주민들께서는 경사지나 산 아래 접근은 피하시고, 재난 문자에 주의를 기울이셔야 합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