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맛비 계속…축대 붕괴 잇따라

입력 2024.07.10 (06:45) 수정 2024.07.10 (06:56)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충청권에선 이번 장맛비에 지반이 약해져, 곳곳에서 붕괴사고가 잇따랐습니다.

박지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충남 홍성의 한 주택가.

도로 일부가 떨어져 나갔고, 축대는 힘없이 무너져 내렸습니다.

빗물을 머금은 흙의 무게를 견디지 못한 겁니다.

[이종규/마을 주민 : "놀랐죠. 이렇게 보니까 사람 안 다친게 다행이고 (주차된)차 그대로 있는 게 다행이더라고요."]

인근 공장에서는 옹벽을 덮고 있는 구조물이 무너졌습니다.

10미터 높이의 하천 주변 옹벽도 성한 곳이 없습니다.

[이광철/충남 홍성군 결성면 : "비가 많이 와서 위에서도 물이 내려 닥치고...중량이 버틸수가 없잖아요."]

충남 당진에선 국도 주변 경사면이 유실됐고, 교량 윗부분에 금이 가면서 이동이 통제되기도 했습니다.

장맛비에 지반이 약해진데다 집중호우가 한꺼번에 쏟아지면서, 충청권에선 옹벽과 축대 등의 붕괴 피해가 잇따랐습니다.

산사태 위험 지역 뿐 아니라 거주지 주변 곳곳의 붕괴 우려 지역에 대한 철저한 대비가 필요합니다.

KBS 뉴스 박지은입니다.

촬영기자:신유상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장맛비 계속…축대 붕괴 잇따라
    • 입력 2024-07-10 06:45:27
    • 수정2024-07-10 06:56:46
    뉴스광장 1부
[앵커]

충청권에선 이번 장맛비에 지반이 약해져, 곳곳에서 붕괴사고가 잇따랐습니다.

박지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충남 홍성의 한 주택가.

도로 일부가 떨어져 나갔고, 축대는 힘없이 무너져 내렸습니다.

빗물을 머금은 흙의 무게를 견디지 못한 겁니다.

[이종규/마을 주민 : "놀랐죠. 이렇게 보니까 사람 안 다친게 다행이고 (주차된)차 그대로 있는 게 다행이더라고요."]

인근 공장에서는 옹벽을 덮고 있는 구조물이 무너졌습니다.

10미터 높이의 하천 주변 옹벽도 성한 곳이 없습니다.

[이광철/충남 홍성군 결성면 : "비가 많이 와서 위에서도 물이 내려 닥치고...중량이 버틸수가 없잖아요."]

충남 당진에선 국도 주변 경사면이 유실됐고, 교량 윗부분에 금이 가면서 이동이 통제되기도 했습니다.

장맛비에 지반이 약해진데다 집중호우가 한꺼번에 쏟아지면서, 충청권에선 옹벽과 축대 등의 붕괴 피해가 잇따랐습니다.

산사태 위험 지역 뿐 아니라 거주지 주변 곳곳의 붕괴 우려 지역에 대한 철저한 대비가 필요합니다.

KBS 뉴스 박지은입니다.

촬영기자:신유상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