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쌀값 곧 준다더니”…쌀만 챙겨 줄행랑

입력 2024.07.10 (12:49) 수정 2024.07.10 (13:03)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쌀을 대량 구매하는 것처럼 속인 뒤 수십 포대씩 차에 싣고 사라져버린 남성이 경찰에 잡혔습니다.

곧 돈을 주겠다는 말에 지역 농협도, 대형 마트도 속아 넘어갔습니다.

쌀이 워낙 안 팔리다보니 이런 사기에도 피해를 봤습니다.

노지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경북 영주의 한 대형마트.

마트 직원이 남성과 함께 쌀 포대를 수레로 실어 나릅니다.

스무 포대 가까이를 승용차 트렁크에 싣습니다.

강원도 인제의 또 다른 마트.

쌀 스무 포대를 싣더니 인사를 하고 떠납니다.

강원도와 경북 일대 마트를 돌며 쌀을 대량으로 사들인 남성.

알고 보니 사기꾼이었습니다.

사무실로 돌아가 돈을 보내겠다며 많게는 수십 포대씩, 쌀을 가져간 뒤 잠적했습니다.

[송미리/피해업체 직원 : "업체에서 먼저 물건을 가져가신 후에 나중에 행사가 다 끝난 후에 결제를 카드든 현금이든 이루어지는 경우가 많거든요. (그래서 믿었어요)."]

쌀을 사는 사람이 갈수록 줄어 판매가 힘든 상황.

사업체를 운영하는데, 쌀이 많이 필요하니 계약서까지 쓰자는 말에, 지역 농협도, 대형 마트도 깜빡 넘어갔습니다.

[○○농협 상무 : "쌀 자체가 소비가 워낙 안 되다 보니까, (피의자가) 계속 재구매를 하신다고 얘기를 하니까 저희가 이제 계약서를 쓰고 그렇게 선공급을…."]

경찰에 붙잡힌 사기꾼은 30대 남성으로 지난 4월부터 두 달간 비슷한 범행을 이어온 걸로 조사됐습니다.

쌀 포대를 싣고 달아난 후에는 식당이나 떡집에 15%가량 할인해 팔아 현찰로 바꿨습니다.

이 남성의 외상 수법으로 피해를 본 업체는 이곳 농협을 포함해 모두 10곳으로 피해 금액은 1,340만 원에 달합니다.

경찰은 비슷한 범행 전과가 있는 남성을 사기 혐의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노지영입니다.

촬영기자:박영웅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쌀값 곧 준다더니”…쌀만 챙겨 줄행랑
    • 입력 2024-07-10 12:49:14
    • 수정2024-07-10 13:03:10
    뉴스 12
[앵커]

쌀을 대량 구매하는 것처럼 속인 뒤 수십 포대씩 차에 싣고 사라져버린 남성이 경찰에 잡혔습니다.

곧 돈을 주겠다는 말에 지역 농협도, 대형 마트도 속아 넘어갔습니다.

쌀이 워낙 안 팔리다보니 이런 사기에도 피해를 봤습니다.

노지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경북 영주의 한 대형마트.

마트 직원이 남성과 함께 쌀 포대를 수레로 실어 나릅니다.

스무 포대 가까이를 승용차 트렁크에 싣습니다.

강원도 인제의 또 다른 마트.

쌀 스무 포대를 싣더니 인사를 하고 떠납니다.

강원도와 경북 일대 마트를 돌며 쌀을 대량으로 사들인 남성.

알고 보니 사기꾼이었습니다.

사무실로 돌아가 돈을 보내겠다며 많게는 수십 포대씩, 쌀을 가져간 뒤 잠적했습니다.

[송미리/피해업체 직원 : "업체에서 먼저 물건을 가져가신 후에 나중에 행사가 다 끝난 후에 결제를 카드든 현금이든 이루어지는 경우가 많거든요. (그래서 믿었어요)."]

쌀을 사는 사람이 갈수록 줄어 판매가 힘든 상황.

사업체를 운영하는데, 쌀이 많이 필요하니 계약서까지 쓰자는 말에, 지역 농협도, 대형 마트도 깜빡 넘어갔습니다.

[○○농협 상무 : "쌀 자체가 소비가 워낙 안 되다 보니까, (피의자가) 계속 재구매를 하신다고 얘기를 하니까 저희가 이제 계약서를 쓰고 그렇게 선공급을…."]

경찰에 붙잡힌 사기꾼은 30대 남성으로 지난 4월부터 두 달간 비슷한 범행을 이어온 걸로 조사됐습니다.

쌀 포대를 싣고 달아난 후에는 식당이나 떡집에 15%가량 할인해 팔아 현찰로 바꿨습니다.

이 남성의 외상 수법으로 피해를 본 업체는 이곳 농협을 포함해 모두 10곳으로 피해 금액은 1,340만 원에 달합니다.

경찰은 비슷한 범행 전과가 있는 남성을 사기 혐의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노지영입니다.

촬영기자:박영웅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