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전역 폭염주의보에 서울시 종합지원상황실 가동

입력 2024.07.10 (15:29) 수정 2024.07.10 (15:32)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서울 전역에 폭염주의보가 발령된 가운데 서울시가 폭염 종합지원상황실을 가동한다고 오늘(10일) 밝혔습니다.

폭염주의보는 일최고체감온도가 33℃ 이상인 상태가 이틀 이상 이어질 것으로 예상될 때 발효됩니다.

오늘 오전 10시에 서울 전역에 폭염주의보가 발령됨에 따라 서울시는 폭염 종합상황실을 즉시 가동하고, 자치구·관계기관과 협력해서 시민 보호와 취약시설 안전 관리를 강화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서울시는 폭염으로 인한 인명피해가 없도록 취약계층 어르신에게 격일로 전화로 안부를 확인하고 전화를 받지 않을 경우 방문해 건강 상태를 살피기로 했습니다.

이와 함께 거리노숙인 밀집 지역 관리 인력을 확대하고 상담과 순찰도 강화합니다.

또 야외 작업으로 온열질환에 취약한 건설노동자를 보호하기 위해 충분한 휴식시간 보장, 휴게공간 마련, 폭염 저감을 위한 공사장 살수량 증대 등을 권고하고 이행 여부를 점검할 계획입니다.

서울시는 "현재 폭우와 폭염이 반복되며 높은 습도가 유지되는 기상 상황 등으로 체감온도가 높아짐에 따라 오늘부터 서울 전역에 무더위가 지속 될 것으로 보인다"며 "야외활동과 외출을 최대한 자제하는 등 무더위 건강관리에 각별히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서울 전역 폭염주의보에 서울시 종합지원상황실 가동
    • 입력 2024-07-10 15:29:30
    • 수정2024-07-10 15:32:52
    사회
서울 전역에 폭염주의보가 발령된 가운데 서울시가 폭염 종합지원상황실을 가동한다고 오늘(10일) 밝혔습니다.

폭염주의보는 일최고체감온도가 33℃ 이상인 상태가 이틀 이상 이어질 것으로 예상될 때 발효됩니다.

오늘 오전 10시에 서울 전역에 폭염주의보가 발령됨에 따라 서울시는 폭염 종합상황실을 즉시 가동하고, 자치구·관계기관과 협력해서 시민 보호와 취약시설 안전 관리를 강화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서울시는 폭염으로 인한 인명피해가 없도록 취약계층 어르신에게 격일로 전화로 안부를 확인하고 전화를 받지 않을 경우 방문해 건강 상태를 살피기로 했습니다.

이와 함께 거리노숙인 밀집 지역 관리 인력을 확대하고 상담과 순찰도 강화합니다.

또 야외 작업으로 온열질환에 취약한 건설노동자를 보호하기 위해 충분한 휴식시간 보장, 휴게공간 마련, 폭염 저감을 위한 공사장 살수량 증대 등을 권고하고 이행 여부를 점검할 계획입니다.

서울시는 "현재 폭우와 폭염이 반복되며 높은 습도가 유지되는 기상 상황 등으로 체감온도가 높아짐에 따라 오늘부터 서울 전역에 무더위가 지속 될 것으로 보인다"며 "야외활동과 외출을 최대한 자제하는 등 무더위 건강관리에 각별히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