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최대 130mm 기습 폭우…사망·실종 등 피해 속출

입력 2024.07.10 (19:03) 수정 2024.07.10 (20:29)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밤사이, 강한 비구름대가 관통한 충북 중남부 지역에 폭우가 기습적으로 쏟아졌습니다.

오늘 하루만 영동에 130mm, 옥천과 청주에 약 80mm의 비가 내렸는데요.

1명이 숨지고 1명이 실종되는 등 오늘 하루, 충북에서 공식적으로 확인된 비 피해만 무려 180여 건에 달합니다.

민수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영동의 한 마을.

밤새 130mm의 비가 쏟아지면서 저수지 둑이 터졌습니다.

도로와 농경지가 순식간에 물에 잠기면서 농막에 있던 70대 남성이 실종됐습니다.

경찰과 소방대원들이 하천변을 따라 수색 작업에 나섰습니다.

[박찬순/영동소방서 : "총 70여 명을 총동원해서 수색 작업에 임하고 있습니다. 드론을 2대 이용해서 공중 수색을 했습니다."]

70대 남성이 실종된 장소입니다.

침수됐던 차량은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찌그러졌고, 곳곳엔 나무가 쓰러져 있습니다.

시간당 43.5mm의 폭우가 쏟아진 옥천에서는 70대 남성이 몰던 승용차가 불어난 하천으로 추락했습니다.

소방 당국이 2시간여 만에 구조했지만 결국 숨졌습니다.

농가 주택의 차양막이 현관 앞으로 완전히 주저앉았습니다.

시간당 최대 68mm의 폭우에 콘크리트 구조물이 맥없이 무너져 내린 겁니다.

[이영순/영동군 양강면 : "갑자기 뒤에서 뭐가 찢어지는 소리가 나더라고요. (남편이) '이상하다 빨리 나와' 하더라고요. 둘이 나오다 보니까 토사가 밀려와서 그 광경을 보면서 1, 2분 차이로 맨발로 뛰어나왔습니다."]

충북 곳곳의 하천과 저수지도 범람해 주민 140여 명이 긴급 대피했습니다.

[남호영/영동군 양산면 : "내가 여기 온 지 20년이 됐는데, 한 번도 이런 일이 없었어요."]

경부고속도로 금강휴게소와 영업소는 불어난 강물에 잠겨 일시 폐쇄되기도 했습니다.

KBS 뉴스 민수아입니다.

촬영기자:박용호/화면제공:뉴스VJ 조재준·옥천·영동소방서·충북경찰청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충북 최대 130mm 기습 폭우…사망·실종 등 피해 속출
    • 입력 2024-07-10 19:03:52
    • 수정2024-07-10 20:29:51
    뉴스7(청주)
[앵커]

밤사이, 강한 비구름대가 관통한 충북 중남부 지역에 폭우가 기습적으로 쏟아졌습니다.

오늘 하루만 영동에 130mm, 옥천과 청주에 약 80mm의 비가 내렸는데요.

1명이 숨지고 1명이 실종되는 등 오늘 하루, 충북에서 공식적으로 확인된 비 피해만 무려 180여 건에 달합니다.

민수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영동의 한 마을.

밤새 130mm의 비가 쏟아지면서 저수지 둑이 터졌습니다.

도로와 농경지가 순식간에 물에 잠기면서 농막에 있던 70대 남성이 실종됐습니다.

경찰과 소방대원들이 하천변을 따라 수색 작업에 나섰습니다.

[박찬순/영동소방서 : "총 70여 명을 총동원해서 수색 작업에 임하고 있습니다. 드론을 2대 이용해서 공중 수색을 했습니다."]

70대 남성이 실종된 장소입니다.

침수됐던 차량은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찌그러졌고, 곳곳엔 나무가 쓰러져 있습니다.

시간당 43.5mm의 폭우가 쏟아진 옥천에서는 70대 남성이 몰던 승용차가 불어난 하천으로 추락했습니다.

소방 당국이 2시간여 만에 구조했지만 결국 숨졌습니다.

농가 주택의 차양막이 현관 앞으로 완전히 주저앉았습니다.

시간당 최대 68mm의 폭우에 콘크리트 구조물이 맥없이 무너져 내린 겁니다.

[이영순/영동군 양강면 : "갑자기 뒤에서 뭐가 찢어지는 소리가 나더라고요. (남편이) '이상하다 빨리 나와' 하더라고요. 둘이 나오다 보니까 토사가 밀려와서 그 광경을 보면서 1, 2분 차이로 맨발로 뛰어나왔습니다."]

충북 곳곳의 하천과 저수지도 범람해 주민 140여 명이 긴급 대피했습니다.

[남호영/영동군 양산면 : "내가 여기 온 지 20년이 됐는데, 한 번도 이런 일이 없었어요."]

경부고속도로 금강휴게소와 영업소는 불어난 강물에 잠겨 일시 폐쇄되기도 했습니다.

KBS 뉴스 민수아입니다.

촬영기자:박용호/화면제공:뉴스VJ 조재준·옥천·영동소방서·충북경찰청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청주-주요뉴스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