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 상병 수사 결과 신뢰”· “임성근 변호청”…경찰청장-야당 행안위 공방

입력 2024.07.11 (18:20) 수정 2024.07.11 (18:41)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 수중 수색 도중 순직한 해병대원의 소속 부대장이었던 임성근 전 해병대 1사단장을 불송치한 경찰 수사 결과를 놓고, 국회에서 공방이 벌어졌습니다.

윤희근 경찰청장이 해병대 채 상병 순직 사건과 관련해 수사 결과를 신뢰한다고 여러 차례 강조하며 외압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야당 의원들은 “경찰이 임성근의 변호청이냐”고 따져 물었습니다.

윤 청장은 오늘(11일)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전체 회의에서 “경북청 수사팀의 11개월에 걸친 수사와 그 판단에 대해 저는 전적으로 신뢰한다”고 밝혔습니다.

이후에도 의원들이 수사 결과에 대한 입장을 여러 차례 묻자 “경북청 수사팀의 판단을 존중한다” “수사 결과가 옳다고 판단한다”고 답했습니다.

또 기본소득당 용혜인 의원이 “추후 특검을 통해 경찰 수사에 문제가 있었다는 게 드러나면 어떻게 책임질 거냐”고 묻자 윤 청장은 “책임질 일이 있으면 책임지겠다”며 “그런데 지금 그런 내용을 묻는 건 아닌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용 의원은 또 “경북청이 1년 가까이만에 내놓은 수사 결과를 보면 ‘임성근 변호청’이 됐다고 국민들이 지탄해도 할 말이 없다”고도 지적했습니다.

윤 청장은 조은희 국민의힘 의원이 경찰을 개에 빗대는 표현이 나오고 있다며 이에 대한 입장을 묻자 “경북청 수사팀을 비롯해 14만 제복 입은 경찰관들의 자긍심과 명예를 훼손한 부분에 있어서 상당히 유감스러운 표현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김철문 경북경찰청장 역시 “상당히 모욕스럽게 생각한다”며 불쾌감을 드러냈습니다.

아울러 윤 청장은 임성근 전 해병대 1사단장을 불송치하기로 결정한 경찰 수사심의위원회(수심위) 명단 공개는 불가하다고 재확인했습니다.

윤 청장은 “수심위는 경찰청 예규에 근거해 운영하고 있고 위원이나 논의 내용을 공개하지 않는 것이 핵심이다. 위원 명단 공개는 불가하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채 상병 수사 결과 신뢰”· “임성근 변호청”…경찰청장-야당 행안위 공방
    • 입력 2024-07-11 18:20:27
    • 수정2024-07-11 18:41:41
    정치
지난해 수중 수색 도중 순직한 해병대원의 소속 부대장이었던 임성근 전 해병대 1사단장을 불송치한 경찰 수사 결과를 놓고, 국회에서 공방이 벌어졌습니다.

윤희근 경찰청장이 해병대 채 상병 순직 사건과 관련해 수사 결과를 신뢰한다고 여러 차례 강조하며 외압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야당 의원들은 “경찰이 임성근의 변호청이냐”고 따져 물었습니다.

윤 청장은 오늘(11일)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전체 회의에서 “경북청 수사팀의 11개월에 걸친 수사와 그 판단에 대해 저는 전적으로 신뢰한다”고 밝혔습니다.

이후에도 의원들이 수사 결과에 대한 입장을 여러 차례 묻자 “경북청 수사팀의 판단을 존중한다” “수사 결과가 옳다고 판단한다”고 답했습니다.

또 기본소득당 용혜인 의원이 “추후 특검을 통해 경찰 수사에 문제가 있었다는 게 드러나면 어떻게 책임질 거냐”고 묻자 윤 청장은 “책임질 일이 있으면 책임지겠다”며 “그런데 지금 그런 내용을 묻는 건 아닌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용 의원은 또 “경북청이 1년 가까이만에 내놓은 수사 결과를 보면 ‘임성근 변호청’이 됐다고 국민들이 지탄해도 할 말이 없다”고도 지적했습니다.

윤 청장은 조은희 국민의힘 의원이 경찰을 개에 빗대는 표현이 나오고 있다며 이에 대한 입장을 묻자 “경북청 수사팀을 비롯해 14만 제복 입은 경찰관들의 자긍심과 명예를 훼손한 부분에 있어서 상당히 유감스러운 표현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김철문 경북경찰청장 역시 “상당히 모욕스럽게 생각한다”며 불쾌감을 드러냈습니다.

아울러 윤 청장은 임성근 전 해병대 1사단장을 불송치하기로 결정한 경찰 수사심의위원회(수심위) 명단 공개는 불가하다고 재확인했습니다.

윤 청장은 “수심위는 경찰청 예규에 근거해 운영하고 있고 위원이나 논의 내용을 공개하지 않는 것이 핵심이다. 위원 명단 공개는 불가하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