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새해 첫날 30대 주부 숯불 피우고 목숨 끊어
입력 2010.01.01 (10:18) 연합뉴스
1일 오전 4시30분께 강원 춘천시 석사동의 한 원룸에서 김모(30.여) 씨가 숯불을 피워 놓고 숨져 있는 것을 남편 장모(36) 씨가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장 씨는 "새벽에 작은 방을 열어보니 어젯밤 친구와 함께 술을 마시러 나갔던 아내가 숯불을 피워놓은 채 쓰러져 있었다"라고 경찰에 진술했다.

김 씨는 31일 저녁 친구와 술을 마시러 나갔다가 오후 11시 57분께 "나를 살리려고 하지마라"는 요지의 휴대폰 문자 메시지를 남편에게 보낸 뒤 1일 새벽 귀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김 씨가 한 달 전부터 숯을 구입해 보관해왔으며 평소 카드빚 문제 등으로 말다툼을 벌였다는 남편의 진술을 토대로 김씨의 정확한 사인을 조사중이다.
  • 새해 첫날 30대 주부 숯불 피우고 목숨 끊어
    • 입력 2010-01-01 10:18:12
    연합뉴스
1일 오전 4시30분께 강원 춘천시 석사동의 한 원룸에서 김모(30.여) 씨가 숯불을 피워 놓고 숨져 있는 것을 남편 장모(36) 씨가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장 씨는 "새벽에 작은 방을 열어보니 어젯밤 친구와 함께 술을 마시러 나갔던 아내가 숯불을 피워놓은 채 쓰러져 있었다"라고 경찰에 진술했다.

김 씨는 31일 저녁 친구와 술을 마시러 나갔다가 오후 11시 57분께 "나를 살리려고 하지마라"는 요지의 휴대폰 문자 메시지를 남편에게 보낸 뒤 1일 새벽 귀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김 씨가 한 달 전부터 숯을 구입해 보관해왔으며 평소 카드빚 문제 등으로 말다툼을 벌였다는 남편의 진술을 토대로 김씨의 정확한 사인을 조사중이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