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꽁꽁’ 언 얼음 위, 겨울낚시 손맛 ‘짜릿’
입력 2010.01.01 (20:38) 수정 2010.01.01 (20:45) 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추울수록 재미가 더 쏠쏠한 게 있습니다.

바로 겨울 낚시입니다.

꽁꽁 언 얼음 위에서 또 차디찬 물 속에서 즐기는 낚시의 묘미 함께 보시죠.

이해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몇 겹을 껴입어도 춥기만 한데 난데없이 여름옷 차림들입니다.

발을 동동 구르고 손을 호호 불면서도 반팔옷을 입은 이유, 바로 맨손 낚시를 하기 위해서입니다.

<녹취> "종혁아 꼭 이겨라 회 먹고 싶다."

뼛 속까지 시린 물 속에 풍덩 뛰어들고...

통통한 송어를 잡기 위해 한바탕 소동이 벌어집니다.

<녹취> "와 잡았다! 아 너무 추워!"

<녹취> "아이고 월척이다! 형님아 월척이다!"

이번엔 얼음 속에서 송어가 강태공들을 유혹합니다.

꽁꽁 얼어붙은 얼음판을 뚫는 게 먼저 할 일, 꼬마 낚시꾼은 지휘자가 된 듯 현란한 손놀림으로 바쁩니다.

<인터뷰> 황윤성(초등학생) : "가만히 있으면 송어가 죽은 건 줄 알고 안 물어요."

낚싯줄을 살살 올렸다 내렸다 하다보면 팔뚝만한 송어가 손 안에 냉큼 들어옵니다.

<녹취> "엄마 잡았다 엄마 잡았어!"

송어에 맞서 또다른 묘미를 선사하는 산천어 낚시도 제철이 됐습니다.

역시 맨손 잡기에 어린이들이 총출동했습니다.

<인터뷰> 이화경(강원도 화천군) : "진짜 애들은 애들인가봐요. 저는 돈을 준다고 해도 못 들어가겠습니다."

잡은 물고기는 김이 모락모락 나는 통구이로, 싱싱한 회로, 얼큰한 매운탕으로, 그리고 고소한 튀김으로 입맛을 돋우는 겨울 별미가 됩니다.

<인터뷰> 박순석(강원도 평창군) : "송어 튀김은 소주가 생각날 정돌 아주 맛있어요. 잡아서 먹는 이 순간은 오늘 추웠던 모든 일들이 눈 녹듯이 사르르 녹는 것 같아요."

손끝에 닿는 짜릿함과 싱싱한 고기를 낚아올리는 맛에 강태공들에게는 추위마저 즐거움입니다.

KBS 뉴스 이해연입니다.
  • ‘꽁꽁’ 언 얼음 위, 겨울낚시 손맛 ‘짜릿’
    • 입력 2010-01-01 20:38:46
    • 수정2010-01-01 20:45:01
    뉴스타임
<앵커 멘트>

추울수록 재미가 더 쏠쏠한 게 있습니다.

바로 겨울 낚시입니다.

꽁꽁 언 얼음 위에서 또 차디찬 물 속에서 즐기는 낚시의 묘미 함께 보시죠.

이해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몇 겹을 껴입어도 춥기만 한데 난데없이 여름옷 차림들입니다.

발을 동동 구르고 손을 호호 불면서도 반팔옷을 입은 이유, 바로 맨손 낚시를 하기 위해서입니다.

<녹취> "종혁아 꼭 이겨라 회 먹고 싶다."

뼛 속까지 시린 물 속에 풍덩 뛰어들고...

통통한 송어를 잡기 위해 한바탕 소동이 벌어집니다.

<녹취> "와 잡았다! 아 너무 추워!"

<녹취> "아이고 월척이다! 형님아 월척이다!"

이번엔 얼음 속에서 송어가 강태공들을 유혹합니다.

꽁꽁 얼어붙은 얼음판을 뚫는 게 먼저 할 일, 꼬마 낚시꾼은 지휘자가 된 듯 현란한 손놀림으로 바쁩니다.

<인터뷰> 황윤성(초등학생) : "가만히 있으면 송어가 죽은 건 줄 알고 안 물어요."

낚싯줄을 살살 올렸다 내렸다 하다보면 팔뚝만한 송어가 손 안에 냉큼 들어옵니다.

<녹취> "엄마 잡았다 엄마 잡았어!"

송어에 맞서 또다른 묘미를 선사하는 산천어 낚시도 제철이 됐습니다.

역시 맨손 잡기에 어린이들이 총출동했습니다.

<인터뷰> 이화경(강원도 화천군) : "진짜 애들은 애들인가봐요. 저는 돈을 준다고 해도 못 들어가겠습니다."

잡은 물고기는 김이 모락모락 나는 통구이로, 싱싱한 회로, 얼큰한 매운탕으로, 그리고 고소한 튀김으로 입맛을 돋우는 겨울 별미가 됩니다.

<인터뷰> 박순석(강원도 평창군) : "송어 튀김은 소주가 생각날 정돌 아주 맛있어요. 잡아서 먹는 이 순간은 오늘 추웠던 모든 일들이 눈 녹듯이 사르르 녹는 것 같아요."

손끝에 닿는 짜릿함과 싱싱한 고기를 낚아올리는 맛에 강태공들에게는 추위마저 즐거움입니다.

KBS 뉴스 이해연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