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북한, 평양서 10만 군중대회…‘내부 결속’ 강화
입력 2010.01.04 (07:01) 수정 2010.01.04 (15:5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한이 인민생활의 획기적 전환을 이룩하자는 신년사설을 발표한데 이어 대규모 군중대회를 잇따라 열고 있습니다.

평양에서는 영하 15도의 추위속에서 10만명이 집결해 신년사설 실천결의대회가 열렸습니다.

최규식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영하 15도의 맹추위가 몰아닥친 평양, 김일성 광장에 10만명이 집결했습니다.

신년사설에서 밝힌 당의 지침을 완수하겠다는 대규모 결의대회가 열렸습니다.

광장 한가운데는 인민생활에서 결정적 전환을 이란 대형 구호판이 내 걸렸습니다.

"당 창건 65돌이 되는 올해 다시한번 경공업과 농업에 박차를 가하여 인민생활에서 결정적 전환을 이룩하자"

군사력 강화, 외세격퇴와 같은 호전적 구호는 사라졌습니다.

참석자들은 하나같이 식량 등 소비재 생산을 늘려 주민들이 그 덕을 보도록 하겠다는 발언을 쏟아냈습니다.

북한 당국은 이번 대회를 통해 올 한해를 주민들의 먹고사는 문제 해결에 주력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습니다. eff..

북한은 평양을 시작으로 지역별로 대규모 군중대회를 잇따라 열어 주민들의 실천을 독려하고 나섰습니다.

지난 한해 150일 전투 등 노력동원 행사에 주력해온 북한 당국이 올해는 연초부터 대대적인 군중대회를 통해 내부결속을 꾀하고 있습니다.

화폐개혁 이후의 내부혼란을 조속히 수습하고 후계구도 체제를 공고히하려는 의도라고 전문가들은 분석하고 있습니다.
KBS뉴스 최규식입니다.
  • 북한, 평양서 10만 군중대회…‘내부 결속’ 강화
    • 입력 2010-01-04 07:01:51
    • 수정2010-01-04 15:59:19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북한이 인민생활의 획기적 전환을 이룩하자는 신년사설을 발표한데 이어 대규모 군중대회를 잇따라 열고 있습니다.

평양에서는 영하 15도의 추위속에서 10만명이 집결해 신년사설 실천결의대회가 열렸습니다.

최규식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영하 15도의 맹추위가 몰아닥친 평양, 김일성 광장에 10만명이 집결했습니다.

신년사설에서 밝힌 당의 지침을 완수하겠다는 대규모 결의대회가 열렸습니다.

광장 한가운데는 인민생활에서 결정적 전환을 이란 대형 구호판이 내 걸렸습니다.

"당 창건 65돌이 되는 올해 다시한번 경공업과 농업에 박차를 가하여 인민생활에서 결정적 전환을 이룩하자"

군사력 강화, 외세격퇴와 같은 호전적 구호는 사라졌습니다.

참석자들은 하나같이 식량 등 소비재 생산을 늘려 주민들이 그 덕을 보도록 하겠다는 발언을 쏟아냈습니다.

북한 당국은 이번 대회를 통해 올 한해를 주민들의 먹고사는 문제 해결에 주력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습니다. eff..

북한은 평양을 시작으로 지역별로 대규모 군중대회를 잇따라 열어 주민들의 실천을 독려하고 나섰습니다.

지난 한해 150일 전투 등 노력동원 행사에 주력해온 북한 당국이 올해는 연초부터 대대적인 군중대회를 통해 내부결속을 꾀하고 있습니다.

화폐개혁 이후의 내부혼란을 조속히 수습하고 후계구도 체제를 공고히하려는 의도라고 전문가들은 분석하고 있습니다.
KBS뉴스 최규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