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충북 대설주의보 확대…피해 우려
입력 2010.01.04 (09:34) 속보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충북 북부 지역에도 굵은 눈발이 쏟아지면서 7시를 기해 대설주의보가 발효됐습니다.

청주 연결합니다.

범기영 기자. (네, 범기영입니다) 그곳에도 눈이 많이 오고 있군요.

<리포트>

중부 내륙 지역에도 새벽부터 내리기 시작한 눈이 이미 수북이 쌓여 있습니다.

출근 시간을 코앞에 둔 오전 7시를 넘어서면서부터 눈발이 굵어진 탓에 도로 사정도 좋지 않습니다.

도로 곳곳에서 새해 첫 출근길에 오른 차량들, 거북이걸음으로 시작하고 있습니다.

대설주의보가 발효된 지역은 충북에서 모두 9개 시군입니다.

충주, 제천, 진천, 그리고 음성과, 단양, 증평 청주, 청원, 괴산 등입니다.

지금까지 내린 눈은 청주 4, 충주 7.2, 제천은 11.3센티미터로 일부 지역은 이미 10센티미터 넘는 적설량을 보이고 있습니다.

청주기상대는 앞으로 최고 10센티미터 가량이 더 내리겠고 대설 특보도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오늘 아침 최저 기온은 제천이 영하 10.3도까지 떨어지는 등 충북 전 지역에 강추위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폭설에 하늘길도 마비상태입니다.

오전 7시 50분에 이륙할 예정이던 아시아나 항공편을 시작으로 청주와 제주를 연결하는 항공편 세 편이 이미 결항됐습니다.

청주공항 측은 이후 오전 여객기도 이륙할 수 있을지 여부가 불투명하다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청주에서 KBS 뉴스 범기영입니다.
  • 충북 대설주의보 확대…피해 우려
    • 입력 2010-01-04 09:34:29
    속보
<앵커 멘트>

충북 북부 지역에도 굵은 눈발이 쏟아지면서 7시를 기해 대설주의보가 발효됐습니다.

청주 연결합니다.

범기영 기자. (네, 범기영입니다) 그곳에도 눈이 많이 오고 있군요.

<리포트>

중부 내륙 지역에도 새벽부터 내리기 시작한 눈이 이미 수북이 쌓여 있습니다.

출근 시간을 코앞에 둔 오전 7시를 넘어서면서부터 눈발이 굵어진 탓에 도로 사정도 좋지 않습니다.

도로 곳곳에서 새해 첫 출근길에 오른 차량들, 거북이걸음으로 시작하고 있습니다.

대설주의보가 발효된 지역은 충북에서 모두 9개 시군입니다.

충주, 제천, 진천, 그리고 음성과, 단양, 증평 청주, 청원, 괴산 등입니다.

지금까지 내린 눈은 청주 4, 충주 7.2, 제천은 11.3센티미터로 일부 지역은 이미 10센티미터 넘는 적설량을 보이고 있습니다.

청주기상대는 앞으로 최고 10센티미터 가량이 더 내리겠고 대설 특보도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오늘 아침 최저 기온은 제천이 영하 10.3도까지 떨어지는 등 충북 전 지역에 강추위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폭설에 하늘길도 마비상태입니다.

오전 7시 50분에 이륙할 예정이던 아시아나 항공편을 시작으로 청주와 제주를 연결하는 항공편 세 편이 이미 결항됐습니다.

청주공항 측은 이후 오전 여객기도 이륙할 수 있을지 여부가 불투명하다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청주에서 KBS 뉴스 범기영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