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수출업계 “해상운임 인상에 수출 ‘비상’”
입력 2010.01.15 (06:15) 수정 2010.01.15 (07:05) 연합뉴스
한국무역협회와 관련업계는 15일 컨테이너 정기선사들이 지난해 하반기 이후 해상운임을 잇따라 인상, 물류비 부담이 증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북미항로 취항선사들은 이달 들어 유류할증료를 70달러 추가 인상했고, 이날부터는 20피트와 40피트 컨테이너 당 긴급운임할증료를 각각 320달러와 400달러 새로 부과할 방침이다.

구주항로 취항선사들도 이날부터 20피트와 40피트 컨테이너 당 운임을 각각 250달러와 500달러 인상키로 했다. 인상 이전 운임은 20피트와 40피트 컨테이너 당 운임이 각각 1천500달러, 2천900달러 수준이다.

수출업계는 선사들이 운임을 올리기 위해 한국발 화물에 대한 배정 비율을 줄이는 등 국내 화주들을 압박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업계 관계자는 "수출 여건이 갈수록 어려워지는 상황에서, 해상 운임 인상에 따른 물류비 부담 증대로 수출경쟁력이 급격히 악화될 경우 적자 수출을 하거나 수출을 포기해야 하는 기로에 놓일 수 있다"며 운임 인상 자제를 호소했다.
  • 수출업계 “해상운임 인상에 수출 ‘비상’”
    • 입력 2010-01-15 06:15:37
    • 수정2010-01-15 07:05:54
    연합뉴스
한국무역협회와 관련업계는 15일 컨테이너 정기선사들이 지난해 하반기 이후 해상운임을 잇따라 인상, 물류비 부담이 증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북미항로 취항선사들은 이달 들어 유류할증료를 70달러 추가 인상했고, 이날부터는 20피트와 40피트 컨테이너 당 긴급운임할증료를 각각 320달러와 400달러 새로 부과할 방침이다.

구주항로 취항선사들도 이날부터 20피트와 40피트 컨테이너 당 운임을 각각 250달러와 500달러 인상키로 했다. 인상 이전 운임은 20피트와 40피트 컨테이너 당 운임이 각각 1천500달러, 2천900달러 수준이다.

수출업계는 선사들이 운임을 올리기 위해 한국발 화물에 대한 배정 비율을 줄이는 등 국내 화주들을 압박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업계 관계자는 "수출 여건이 갈수록 어려워지는 상황에서, 해상 운임 인상에 따른 물류비 부담 증대로 수출경쟁력이 급격히 악화될 경우 적자 수출을 하거나 수출을 포기해야 하는 기로에 놓일 수 있다"며 운임 인상 자제를 호소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