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바마, 뉴스위크에 아이티 지진사태 기고”
입력 2010.01.15 (15:35) 연합뉴스
지진이 강타한 아이티에 전폭적인 지원을 하고 나선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시사주간지 뉴스위크의 커버스토리로 지진사태에 대한 글을 직접 기고할 예정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14일 WSJ 인터넷판에 따르면 뉴스위크는 아이티에 지진이 강타한 직후 당초의 편집계획을 전면 수정해 백악관과 접촉, 25일판 뉴스위크에 오바마 대통령의 글을 커버스토리로 실을 예정이다.

뉴스위크는 25일판의 커버스토리로 구글과 중국 정부 간의 인터넷 검열을 둘러싼 갈등을 다루려고 했지만, 존 미컴 편집자는 아이티에 지진이 강타하자 계획을 급수정, 오바마의 수석 정치고문인 데이비드 액설로드 보좌관과 접촉한 끝에 대통령의 글을 받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월스트리트저널은 뉴스위크가 이처럼 현직 대통령의 글을 잡지에 싣는다는 이례적인 계획을 추진한 것은 뉴스위크가 미국의 미디어 시장에서 고전하는 상황에서 마련한 일종의 자구책이라고 평가했다.

워싱턴포스트 그룹에 속한 뉴스위크는 지난해 구조조정을 통해 기자를 일부 정리해고하고 뉴스 보도에서 논평 중심으로 지향점을 바꾸는 등 편집 방침의 변화를 모색해왔다.

이처럼 오바마가 저명한 시사주간지를 통해 아이티 사태와 관련한 자신의 견해를 피력하는 것은 미국 정부의 이해관계와도 부합하는 측면이 있다.

오바마는 이웃 나라의 참혹한 자연재해에 대폭적인 지원책을 쏟아내며 발 빠르게 움직여 국제사회에서 인도주의적인 지도자라는 입지를 굳히고 있다.

이미 1억 달러를 지원을 약속했고 핵추진 항공모함과 해병대 2천명 등을 급파했다.

재정 적자가 심각하고 미군이 아프가니스탄과 이라크 전쟁을 동시에 치르고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이례적일 정도로 큰 규모다.

뉴햄프셔대학 정치학과의 댄타 스칼라 교수는 AFP통신과 인터뷰에서 조지 부시 전 대통령이 허리케인 카트리나 사태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해 정치적 타격을 입은 것을 예로 들면서 "재앙은 대통령의 리더십을 만드는 측면이 있다. 오바마는 지금까지는 잘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 “오바마, 뉴스위크에 아이티 지진사태 기고”
    • 입력 2010-01-15 15:35:40
    연합뉴스
지진이 강타한 아이티에 전폭적인 지원을 하고 나선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시사주간지 뉴스위크의 커버스토리로 지진사태에 대한 글을 직접 기고할 예정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14일 WSJ 인터넷판에 따르면 뉴스위크는 아이티에 지진이 강타한 직후 당초의 편집계획을 전면 수정해 백악관과 접촉, 25일판 뉴스위크에 오바마 대통령의 글을 커버스토리로 실을 예정이다.

뉴스위크는 25일판의 커버스토리로 구글과 중국 정부 간의 인터넷 검열을 둘러싼 갈등을 다루려고 했지만, 존 미컴 편집자는 아이티에 지진이 강타하자 계획을 급수정, 오바마의 수석 정치고문인 데이비드 액설로드 보좌관과 접촉한 끝에 대통령의 글을 받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월스트리트저널은 뉴스위크가 이처럼 현직 대통령의 글을 잡지에 싣는다는 이례적인 계획을 추진한 것은 뉴스위크가 미국의 미디어 시장에서 고전하는 상황에서 마련한 일종의 자구책이라고 평가했다.

워싱턴포스트 그룹에 속한 뉴스위크는 지난해 구조조정을 통해 기자를 일부 정리해고하고 뉴스 보도에서 논평 중심으로 지향점을 바꾸는 등 편집 방침의 변화를 모색해왔다.

이처럼 오바마가 저명한 시사주간지를 통해 아이티 사태와 관련한 자신의 견해를 피력하는 것은 미국 정부의 이해관계와도 부합하는 측면이 있다.

오바마는 이웃 나라의 참혹한 자연재해에 대폭적인 지원책을 쏟아내며 발 빠르게 움직여 국제사회에서 인도주의적인 지도자라는 입지를 굳히고 있다.

이미 1억 달러를 지원을 약속했고 핵추진 항공모함과 해병대 2천명 등을 급파했다.

재정 적자가 심각하고 미군이 아프가니스탄과 이라크 전쟁을 동시에 치르고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이례적일 정도로 큰 규모다.

뉴햄프셔대학 정치학과의 댄타 스칼라 교수는 AFP통신과 인터뷰에서 조지 부시 전 대통령이 허리케인 카트리나 사태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해 정치적 타격을 입은 것을 예로 들면서 "재앙은 대통령의 리더십을 만드는 측면이 있다. 오바마는 지금까지는 잘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