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화이자 금연보조제 자살충동 유발”
입력 2010.01.15 (19:51) 국제
유명 제약회사 '화이자'의 금연보조제를 복용한 미국 소비자들이 자살 충동을 느끼는 부작용을 경험했다며, 뉴욕주 대법원에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냈습니다.

원고 측 변호사는 화이자 측이 금연보조제 '챈틱스'를 복용하게 되면 우울증과 자살 충동 등이 일어날 수 있다는 사실을 의사와 환자에게 알리지 않았다며, 관련자 처벌과 보상금 지급 등을 요구하는 소송 세 건을 냈다고 밝혔습니다.

이 가운데 2건은 원고들이 챈틱스 복용 후 자살을 기도했고, 나머지 한 건의 원고는 복용 후 실제로 목숨을 끊었습니다.

화이자 측은 이에 대해 성명을 내고. 챈틱스가 86개 나라에서 금연보조제로 승인을 받았다며, 문제가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 “화이자 금연보조제 자살충동 유발”
    • 입력 2010-01-15 19:51:19
    국제
유명 제약회사 '화이자'의 금연보조제를 복용한 미국 소비자들이 자살 충동을 느끼는 부작용을 경험했다며, 뉴욕주 대법원에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냈습니다.

원고 측 변호사는 화이자 측이 금연보조제 '챈틱스'를 복용하게 되면 우울증과 자살 충동 등이 일어날 수 있다는 사실을 의사와 환자에게 알리지 않았다며, 관련자 처벌과 보상금 지급 등을 요구하는 소송 세 건을 냈다고 밝혔습니다.

이 가운데 2건은 원고들이 챈틱스 복용 후 자살을 기도했고, 나머지 한 건의 원고는 복용 후 실제로 목숨을 끊었습니다.

화이자 측은 이에 대해 성명을 내고. 챈틱스가 86개 나라에서 금연보조제로 승인을 받았다며, 문제가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