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부적격 해외 공관장 잇따라 퇴출
입력 2010.01.15 (20:31) 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얼마전 해외 공관의 무더기 회계 부정 사례들을 전해드렸는데요,

이번엔 출장비와 행사비를 떼먹은 총영사가 적발됐습니다.

또 이미 내정된 대사가 뒤늦게 부적격으로 판명돼 발령이 취소되는 등 외교부의 인사 검증 시스템의 허점까지 드러났습니다.

정인성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일본 주재 A 총영사는 지난해 9월 지방에서 열린 회의에 공관 차량을 이용해 참석했습니다.

하지만 서류에는 기차를 탄 것으로 꾸며 796 달러를 받았습니다.

또 지난해 1월부터 9월까지 관저에서 가진 3차례의 사적인 만찬을 공적인 행사인 것처럼 회계처리해 천188 달러를 챙겼습니다.

외교통상부 자체 감사 결과 A 총영사는 드러난 것만 6차례에 걸쳐 2천3백여 달러를 부당하게 챙긴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해당 총영사는 사표를 냈고 외교부는 이례적으로 이 사실을 내부 인터넷망에 공지했습니다.

외교부는 또 지난달 중동의 한 국가 대사로 내정됐던 B 대사의 임명을 취소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추가 검증 과정에서 부적격 사유가 발견됐다는게 정부 소식통의 설명입니다.

하지만 대사로 내정된 후 추가 검증을 통해 취소된 경우는 극히 이례적이어서 인사 검증 시스템에 허점이 드러난 것으로 지적되고 있습니다.

잇따른 악재에 외교부는 크게 당혹스러워 하면서 회계 부정을 막기 위한 대책 마련에 착수했습니다.

또 공관장 적격 심사에서 두번 떨어지면 지원 자격을 영원히 박탈해 부정 발생 소지를 원천적으로 차단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정인성입니다.
  • 부적격 해외 공관장 잇따라 퇴출
    • 입력 2010-01-15 20:31:11
    뉴스타임
<앵커 멘트>

얼마전 해외 공관의 무더기 회계 부정 사례들을 전해드렸는데요,

이번엔 출장비와 행사비를 떼먹은 총영사가 적발됐습니다.

또 이미 내정된 대사가 뒤늦게 부적격으로 판명돼 발령이 취소되는 등 외교부의 인사 검증 시스템의 허점까지 드러났습니다.

정인성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일본 주재 A 총영사는 지난해 9월 지방에서 열린 회의에 공관 차량을 이용해 참석했습니다.

하지만 서류에는 기차를 탄 것으로 꾸며 796 달러를 받았습니다.

또 지난해 1월부터 9월까지 관저에서 가진 3차례의 사적인 만찬을 공적인 행사인 것처럼 회계처리해 천188 달러를 챙겼습니다.

외교통상부 자체 감사 결과 A 총영사는 드러난 것만 6차례에 걸쳐 2천3백여 달러를 부당하게 챙긴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해당 총영사는 사표를 냈고 외교부는 이례적으로 이 사실을 내부 인터넷망에 공지했습니다.

외교부는 또 지난달 중동의 한 국가 대사로 내정됐던 B 대사의 임명을 취소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추가 검증 과정에서 부적격 사유가 발견됐다는게 정부 소식통의 설명입니다.

하지만 대사로 내정된 후 추가 검증을 통해 취소된 경우는 극히 이례적이어서 인사 검증 시스템에 허점이 드러난 것으로 지적되고 있습니다.

잇따른 악재에 외교부는 크게 당혹스러워 하면서 회계 부정을 막기 위한 대책 마련에 착수했습니다.

또 공관장 적격 심사에서 두번 떨어지면 지원 자격을 영원히 박탈해 부정 발생 소지를 원천적으로 차단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정인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