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교조 해직교사 1호’ 이규삼씨 별세
입력 2010.01.15 (21:02) 연합뉴스
전국교직원노동조합 건설추진위원장으로 활동하다 `해직 1호'가 됐던 이규삼(李奎三) 전 교사가 지난 11일 자녀가 거주하는 캐나다에서 알츠하이머병으로 요양하던 중 별세했다. 향년 79세.

고인은 1986년 5.10교육민주화선언 발표를 계기로 당시 54세로 교육운동에 참여해 1987년 전국초등교사협의회 창립회장을 맡았고 1989년 상반기 전교조건설추진위원장으로 활동하다 파면, 해직됐다.

1994년 복직한 뒤 1998년 정년퇴임했다.

유족은 아들 범석(국립재활원 병원부장).창호씨, 딸 남현씨.

장례식장은 현대아산병원이며 전교조장(葬)으로 치러진다.
  • ‘전교조 해직교사 1호’ 이규삼씨 별세
    • 입력 2010-01-15 21:02:30
    연합뉴스
전국교직원노동조합 건설추진위원장으로 활동하다 `해직 1호'가 됐던 이규삼(李奎三) 전 교사가 지난 11일 자녀가 거주하는 캐나다에서 알츠하이머병으로 요양하던 중 별세했다. 향년 79세.

고인은 1986년 5.10교육민주화선언 발표를 계기로 당시 54세로 교육운동에 참여해 1987년 전국초등교사협의회 창립회장을 맡았고 1989년 상반기 전교조건설추진위원장으로 활동하다 파면, 해직됐다.

1994년 복직한 뒤 1998년 정년퇴임했다.

유족은 아들 범석(국립재활원 병원부장).창호씨, 딸 남현씨.

장례식장은 현대아산병원이며 전교조장(葬)으로 치러진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