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무사하기를…’ 아이티에 보내는 응원 메세지
입력 2010.01.19 (07:2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머나먼 나라 아이티의 고통을 함께 아파하는 이들이 있습니다.

그 응원의 목소리들을 정연욱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2200여 명의 아이티 어린이를 돕는 국내의 한 양육단체입니다.

후원 어린이의 생사를 걱정하는 전화들로 눈코뜰 새 없습니다.

<녹취> “아이티 아이를 후원하고 있는데 걱정이 되서 어떻게 생사가 걱정돼서 (전화했어요)”

계속되는 야근에다 주말까지 반납했지만 진심어린 걱정들을 떠올리면 피곤을 느낄 겨를이 없습니다.

<인터뷰> 전선정(한국 컴패션 대리) : “밤낮도 없고 주말도 없고 열심히 나와서 일하고 있습니다. 마음이 너무 아파서 바쁜지도 모르고 일하고 있습니다”

한국에서 공부하다 지난해 6월 아이티로 돌아간 페브리 씨.

친구들은 누구보다 한국을 사랑했던 페브리 씨의 생사 여부를 걱정하느라 밤잠을 설쳤습니다.

<인터뷰> 이정민(아이티인 친구) : “되게 걱정이 됐죠. 10만 명이 죽었네, 20만 명이 죽었네..”

인터넷을 통해 무사하다는 글을 보고서야 마음을 놓았습니다.

<인터뷰> 이정민(아이티인 친구) : “깔렸었는데 좀 다치고 무사하게 구조돼서..”

고사리 손으로 한 자 한 자 정성스레 편지를 씁니다.

배고픈 아이티 친구들 생각에 먹을 것부터 먼저 그렸습니다.

<인터뷰> 조아현(어린이) : “아이티에 있는 친구들이 지진 나니까 불쌍하니까 이 편지 보고 힘내라고 썼어요”

불교와 기독교, 천주교 등 종교계도 본격적으로 나서 모금 활동과 함께 구체적으로 아이티를 돕기 위한 방법을 찾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연욱입니다.
  • ‘무사하기를…’ 아이티에 보내는 응원 메세지
    • 입력 2010-01-19 07:27:59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머나먼 나라 아이티의 고통을 함께 아파하는 이들이 있습니다.

그 응원의 목소리들을 정연욱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2200여 명의 아이티 어린이를 돕는 국내의 한 양육단체입니다.

후원 어린이의 생사를 걱정하는 전화들로 눈코뜰 새 없습니다.

<녹취> “아이티 아이를 후원하고 있는데 걱정이 되서 어떻게 생사가 걱정돼서 (전화했어요)”

계속되는 야근에다 주말까지 반납했지만 진심어린 걱정들을 떠올리면 피곤을 느낄 겨를이 없습니다.

<인터뷰> 전선정(한국 컴패션 대리) : “밤낮도 없고 주말도 없고 열심히 나와서 일하고 있습니다. 마음이 너무 아파서 바쁜지도 모르고 일하고 있습니다”

한국에서 공부하다 지난해 6월 아이티로 돌아간 페브리 씨.

친구들은 누구보다 한국을 사랑했던 페브리 씨의 생사 여부를 걱정하느라 밤잠을 설쳤습니다.

<인터뷰> 이정민(아이티인 친구) : “되게 걱정이 됐죠. 10만 명이 죽었네, 20만 명이 죽었네..”

인터넷을 통해 무사하다는 글을 보고서야 마음을 놓았습니다.

<인터뷰> 이정민(아이티인 친구) : “깔렸었는데 좀 다치고 무사하게 구조돼서..”

고사리 손으로 한 자 한 자 정성스레 편지를 씁니다.

배고픈 아이티 친구들 생각에 먹을 것부터 먼저 그렸습니다.

<인터뷰> 조아현(어린이) : “아이티에 있는 친구들이 지진 나니까 불쌍하니까 이 편지 보고 힘내라고 썼어요”

불교와 기독교, 천주교 등 종교계도 본격적으로 나서 모금 활동과 함께 구체적으로 아이티를 돕기 위한 방법을 찾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연욱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