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리랑 2호로 지진 참사 현장 ‘한 눈에’
입력 2010.01.19 (08:02)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우리 아리랑 2호 위성이 아이티 지진 참사 현장을 촬영했습니다.

붕괴된 대통령궁과 축구장에 이재민들이 대피해 있는 모습 등이 촬영됐는데 국제기구의 재난 극복에 활용될 예정입니다.

박장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진 발생 하루 뒤인 지난 13일 아리랑 2호 위성이 촬영한 아이티 수도 포르토프랭스의 참사 현장입니다.

성한 곳 하나 없는 도시 중심부의 흰색 건물이 지진으로 무너져 내린 대통령궁입니다.

지난해 4월 촬영된 모습과 크게 대조가 됩니다.

가톨릭 성당 건물도 마치 폭격을 당한 듯 외형을 알아보기 어려울 정도로 붕괴됐습니다.

한때 관중들의 환호로 가득 찼을 축구장은 거대한 난민 캠프로 변했습니다.

<녹취>연구원 : "운동장 안에 사람들이...이재민들이 모여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이 영상들은 재난 대응에 활용하기 위해 국제기구에 무상 제공됩니다.

<인터뷰>천용식(박사) : "이런 영상을 이용해서 비록 부족하지만 국제기구 등에서 효율적으로 재난을 극복하는데 일조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합니다."

아리랑 2호 위성 촬영 영상은 지진 피해 규모 산출 등에도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KBS 뉴스 박장훈입니다.
  • 아리랑 2호로 지진 참사 현장 ‘한 눈에’
    • 입력 2010-01-19 08:02:48
    뉴스광장
<앵커 멘트>

우리 아리랑 2호 위성이 아이티 지진 참사 현장을 촬영했습니다.

붕괴된 대통령궁과 축구장에 이재민들이 대피해 있는 모습 등이 촬영됐는데 국제기구의 재난 극복에 활용될 예정입니다.

박장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진 발생 하루 뒤인 지난 13일 아리랑 2호 위성이 촬영한 아이티 수도 포르토프랭스의 참사 현장입니다.

성한 곳 하나 없는 도시 중심부의 흰색 건물이 지진으로 무너져 내린 대통령궁입니다.

지난해 4월 촬영된 모습과 크게 대조가 됩니다.

가톨릭 성당 건물도 마치 폭격을 당한 듯 외형을 알아보기 어려울 정도로 붕괴됐습니다.

한때 관중들의 환호로 가득 찼을 축구장은 거대한 난민 캠프로 변했습니다.

<녹취>연구원 : "운동장 안에 사람들이...이재민들이 모여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이 영상들은 재난 대응에 활용하기 위해 국제기구에 무상 제공됩니다.

<인터뷰>천용식(박사) : "이런 영상을 이용해서 비록 부족하지만 국제기구 등에서 효율적으로 재난을 극복하는데 일조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합니다."

아리랑 2호 위성 촬영 영상은 지진 피해 규모 산출 등에도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KBS 뉴스 박장훈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