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작년 개성공단 생산액 소폭 감소
입력 2010.01.19 (11:15) 정치
지난해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의 총생산액이 전년 대비 소폭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난 2009년 한 해 동안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의 총생산액은 2억 4천 900만달러로 2008년보다 1% 가량 줄어든 것으로 추산됐다고 통일부는 밝혔습니다.



이 같은 생산량 감소는 지난해 북한의 통행차단과 근로자 억류 문제 등으로 개성공단의 운영이 불안정했기 때문으로 풀이됩니다.



한편, 지난해 12월 기준 개성공단 입주기업은 117개였으며 북한측 근로자 수는 모두 4만 2천여명으로 집계됐습니다.
  • 작년 개성공단 생산액 소폭 감소
    • 입력 2010-01-19 11:15:21
    정치
지난해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의 총생산액이 전년 대비 소폭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난 2009년 한 해 동안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의 총생산액은 2억 4천 900만달러로 2008년보다 1% 가량 줄어든 것으로 추산됐다고 통일부는 밝혔습니다.



이 같은 생산량 감소는 지난해 북한의 통행차단과 근로자 억류 문제 등으로 개성공단의 운영이 불안정했기 때문으로 풀이됩니다.



한편, 지난해 12월 기준 개성공단 입주기업은 117개였으며 북한측 근로자 수는 모두 4만 2천여명으로 집계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