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주부 50%, 설 경기 작년보다 악화”
입력 2010.01.19 (11:38) 경제
수도권 주부들 상당수가 올해 설 대목 경기가 지난해보다 더 안 좋아질 것으로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지난 8일부터 일주일 동안 서울ㆍ경기지역 800가구의 주부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41%가 `약간 악화할 것' 9%는 `크게 악화할 것'으로 전망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40%는 `전년 수준과 비슷할 것'으로 답했으며, `약간 개선'될 것이란 응답은 10%에 불과했습니다.

설 경기 악화 전망 이유로는 `소득감소'가 46%로 가장 많았고 `경기불안 지속과 고용불안 자산가치 하락 순이었습니다.

선호하는 설 선물 가격대로는 48%가 `3만 원에서 5만 원 미만'을, 30%가 `3만 원 미만'을 꼽았습니다.

선호하는 선물 품목으로는 `과일 등 농산물 세트'가 1위로 뽑혔고, 샴푸, 치약 등 `생활용품세트'와 가공식품, 상품권, 갈비 등 축산품 세트 등이 뒤를 이었습니다.

선물 구입 장소로는 대형마트와 전통시장, 백화점, 인터넷 쇼핑몰 순이었습니다.
  • “주부 50%, 설 경기 작년보다 악화”
    • 입력 2010-01-19 11:38:09
    경제
수도권 주부들 상당수가 올해 설 대목 경기가 지난해보다 더 안 좋아질 것으로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지난 8일부터 일주일 동안 서울ㆍ경기지역 800가구의 주부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41%가 `약간 악화할 것' 9%는 `크게 악화할 것'으로 전망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40%는 `전년 수준과 비슷할 것'으로 답했으며, `약간 개선'될 것이란 응답은 10%에 불과했습니다.

설 경기 악화 전망 이유로는 `소득감소'가 46%로 가장 많았고 `경기불안 지속과 고용불안 자산가치 하락 순이었습니다.

선호하는 설 선물 가격대로는 48%가 `3만 원에서 5만 원 미만'을, 30%가 `3만 원 미만'을 꼽았습니다.

선호하는 선물 품목으로는 `과일 등 농산물 세트'가 1위로 뽑혔고, 샴푸, 치약 등 `생활용품세트'와 가공식품, 상품권, 갈비 등 축산품 세트 등이 뒤를 이었습니다.

선물 구입 장소로는 대형마트와 전통시장, 백화점, 인터넷 쇼핑몰 순이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