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현지 “한 번이라도 웃으시면 됐죠”
입력 2010.01.19 (12:26) 연합뉴스
"저한테는 첫 영화고 마지막에 합류하는 데다가 의지할 사람도 없을 것 같아 걱정이 많았는데 워낙 잘 챙겨주셨어요. 누가 잘 해줬는지 한 명만 말하면 삐치실 것 같아서 안 되겠어요."



영화 ’주유소 습격사건 2’에서 어설픈 고등학생 습격대의 일원인 4차원 소녀 명랑으로 출연한 이현지는 최근 인터뷰에서 첫 영화에 출연한 소감을 ’마냥 즐거웠다’고 말했다.



이현지는 2006년 예능 프로그램에 등장해 작고 귀여운 외모로 어필했고, ’주머니에 넣고 다니고 싶다’는 뜻으로 ’포켓 걸’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케이블 프로그램과 시트콤 ’코끼리’에 출연했으며 앨범을 발표하기도 했다.



"주위에서 영화 한 번 해보면 그 매력을 알게 될 거라고 이야기를 많이 들어서 꼭 하고 싶었어요. 드라마처럼 시간에 쫓기지 않고 한 장면 한 장면 시간을 들여가며 촬영하고, 스태프나 다른 배우들과 합숙하면서 가족처럼 지내는 그런 분위기도 부러웠고요."



시트콤을 제외하면 별다른 연기 경험도 없이 ’덜컥’ 비중 있는 조연을 맡게 됐지만, 이현지의 실제 모습과 크게 다르지 않은 캐릭터를 만난 덕분에 무난하게 신고식을 치렀다.



"대본대로 한 게 없어요. 감독님은 대본도 제대로 못 보게 하시고, 그냥 ’이 상황에서 명랑이는 뭘 했을 것 같아?’라고 묻고 애드리브를 요구하셨어요. 명랑이가 돼서 나오는 행동에 저도 ’나한테 이런 모습이 있었네’ 하고 스스로 놀랐다니까요."



화면에 주로 잡히는 사람이 있어도 뒤에서 자연스럽게 행동하는 ’병풍연기’는 영화에서 또 하나의 웃음 포인트이기도 하다.



’뒤에서 뭐라도 하고 있어’라는 감독의 지시에 들배지기(문원주)와 투닥투닥한 장면은 후시녹음까지 해 도드라졌다.



"(문원주와) 뭐라고 이야기를 나눌 상황도 없이 연기에 들어갔어요. 오빠가 먼저 저를 가르치려고 하기에 저는 놀고 싶어서 딴청을 부렸죠. 조금 더 독특하고 오버해서 더 명랑이스럽게 못한 게 지금은 조금 아쉬워요."



호오가 갈리는 비평에도 이 신인 연기자의 대답은 당찼다.



"한 번도 안 웃으셨어요? 한 번이라도 웃으셨으면 됐어요. 모두한테 재미있을 수는 없잖아요."
  • 이현지 “한 번이라도 웃으시면 됐죠”
    • 입력 2010-01-19 12:26:33
    연합뉴스
"저한테는 첫 영화고 마지막에 합류하는 데다가 의지할 사람도 없을 것 같아 걱정이 많았는데 워낙 잘 챙겨주셨어요. 누가 잘 해줬는지 한 명만 말하면 삐치실 것 같아서 안 되겠어요."



영화 ’주유소 습격사건 2’에서 어설픈 고등학생 습격대의 일원인 4차원 소녀 명랑으로 출연한 이현지는 최근 인터뷰에서 첫 영화에 출연한 소감을 ’마냥 즐거웠다’고 말했다.



이현지는 2006년 예능 프로그램에 등장해 작고 귀여운 외모로 어필했고, ’주머니에 넣고 다니고 싶다’는 뜻으로 ’포켓 걸’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케이블 프로그램과 시트콤 ’코끼리’에 출연했으며 앨범을 발표하기도 했다.



"주위에서 영화 한 번 해보면 그 매력을 알게 될 거라고 이야기를 많이 들어서 꼭 하고 싶었어요. 드라마처럼 시간에 쫓기지 않고 한 장면 한 장면 시간을 들여가며 촬영하고, 스태프나 다른 배우들과 합숙하면서 가족처럼 지내는 그런 분위기도 부러웠고요."



시트콤을 제외하면 별다른 연기 경험도 없이 ’덜컥’ 비중 있는 조연을 맡게 됐지만, 이현지의 실제 모습과 크게 다르지 않은 캐릭터를 만난 덕분에 무난하게 신고식을 치렀다.



"대본대로 한 게 없어요. 감독님은 대본도 제대로 못 보게 하시고, 그냥 ’이 상황에서 명랑이는 뭘 했을 것 같아?’라고 묻고 애드리브를 요구하셨어요. 명랑이가 돼서 나오는 행동에 저도 ’나한테 이런 모습이 있었네’ 하고 스스로 놀랐다니까요."



화면에 주로 잡히는 사람이 있어도 뒤에서 자연스럽게 행동하는 ’병풍연기’는 영화에서 또 하나의 웃음 포인트이기도 하다.



’뒤에서 뭐라도 하고 있어’라는 감독의 지시에 들배지기(문원주)와 투닥투닥한 장면은 후시녹음까지 해 도드라졌다.



"(문원주와) 뭐라고 이야기를 나눌 상황도 없이 연기에 들어갔어요. 오빠가 먼저 저를 가르치려고 하기에 저는 놀고 싶어서 딴청을 부렸죠. 조금 더 독특하고 오버해서 더 명랑이스럽게 못한 게 지금은 조금 아쉬워요."



호오가 갈리는 비평에도 이 신인 연기자의 대답은 당찼다.



"한 번도 안 웃으셨어요? 한 번이라도 웃으셨으면 됐어요. 모두한테 재미있을 수는 없잖아요."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