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0대 새마을금고 강도, 시민이 검거
입력 2010.01.19 (12:57) 수정 2010.01.19 (15:49)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새마을 금고를 털던 강도가 손님과 직원에 의해 붙잡혔습니다.

이 20대 강도는 일자리가 없어 생활이 어려워지자 이런 일을 꾸민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엄기숙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새마을 금고 안에서 손님이 돈을 입금하고 있습니다.

잠시 뒤 복면과 모자로 얼굴을 가린 남자가 걸어들어옵니다.

갑자기 흉기를 휘두르면서 카운터 위로 뛰어 오릅니다.

손님이 놀라 카운터에 떨어뜨린 돈다발을 주워 달아나려다 그대로 카운터 아래로 떨어집니다.

이 틈을 놓치지 않고 손님과 은행직원이 강도에 맞섭니다.

갑작스런 반격에 놀란듯 강도는 줄행랑을 칩니다.

결국 이 강도는 100 여 미터를 달아나다, 끝까지 따라온 시민 51살 김모씨와 새마을금고 직원 조모씨에게 붙잡혀 경찰로 넘겨졌습니다.

경찰에 검거된 27살 장 모씨는 직업이 없고 돈이 궁해 이같은 일을 저질렀다고 말했습니다.

경찰은 장씨의 추가 혐의에 대해 조사를 벌이는 한편, 강도를 붙잡은 이 시민과 새마을 금고 직원에게 용감한 시민상과 상금을 수여했다고 밝혔습니다.

KBS뉴스 엄기숙 입니다.
  • 20대 새마을금고 강도, 시민이 검거
    • 입력 2010-01-19 12:57:48
    • 수정2010-01-19 15:49:21
    뉴스 12
<앵커 멘트>

새마을 금고를 털던 강도가 손님과 직원에 의해 붙잡혔습니다.

이 20대 강도는 일자리가 없어 생활이 어려워지자 이런 일을 꾸민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엄기숙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새마을 금고 안에서 손님이 돈을 입금하고 있습니다.

잠시 뒤 복면과 모자로 얼굴을 가린 남자가 걸어들어옵니다.

갑자기 흉기를 휘두르면서 카운터 위로 뛰어 오릅니다.

손님이 놀라 카운터에 떨어뜨린 돈다발을 주워 달아나려다 그대로 카운터 아래로 떨어집니다.

이 틈을 놓치지 않고 손님과 은행직원이 강도에 맞섭니다.

갑작스런 반격에 놀란듯 강도는 줄행랑을 칩니다.

결국 이 강도는 100 여 미터를 달아나다, 끝까지 따라온 시민 51살 김모씨와 새마을금고 직원 조모씨에게 붙잡혀 경찰로 넘겨졌습니다.

경찰에 검거된 27살 장 모씨는 직업이 없고 돈이 궁해 이같은 일을 저질렀다고 말했습니다.

경찰은 장씨의 추가 혐의에 대해 조사를 벌이는 한편, 강도를 붙잡은 이 시민과 새마을 금고 직원에게 용감한 시민상과 상금을 수여했다고 밝혔습니다.

KBS뉴스 엄기숙 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