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버핏 “포스코 주식 추가 매입하겠다”
입력 2010.01.20 (06:06) 경제
정준양 포스코 회장이 세계적인 투자가인 워런 버핏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을 미국 네브래스카주 오마하 본사에서 면담했다고 포스코가 밝혔습니다.

포스코는 워런 버핏이 회장이 "포스코를 조금 더 일찍 찾아냈더라면 더 많이 투자했을 것"이라며 "포스코 주식을 더 확보하겠다"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버핏 회장은 현재 포스코 발행주식을 4.5% 정도 보유하고 있으며 포스코 최고경영자를 직접 만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 버핏 “포스코 주식 추가 매입하겠다”
    • 입력 2010-01-20 06:06:36
    경제
정준양 포스코 회장이 세계적인 투자가인 워런 버핏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을 미국 네브래스카주 오마하 본사에서 면담했다고 포스코가 밝혔습니다.

포스코는 워런 버핏이 회장이 "포스코를 조금 더 일찍 찾아냈더라면 더 많이 투자했을 것"이라며 "포스코 주식을 더 확보하겠다"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버핏 회장은 현재 포스코 발행주식을 4.5% 정도 보유하고 있으며 포스코 최고경영자를 직접 만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