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법원장·법무장관·변협회장 등 비공개 회동
입력 2010.01.20 (06:13) 사회
강기갑 민주노동당 대표의 국회 폭력사건 1심 무죄 판결 등과 관련해 법원과 검찰의 갈등이 법조계 전반으로 확산되는 가운데, 대법원장과 법무장관, 변호사협회장 등 법조계 수장들이 비공개 회동을 가졌습니다.

대법원은 어제 오후 6시반쯤 서울 강남의 한 식당에서 이용훈 대법원장과 이강국 헌법재판소장, 이귀남 법무부 장관, 김준규 검찰총장, 김평우 대한변호사협회장, 이재후 한국법학원장, 성낙인 한국법학교수회장 등 법조계 기관장과 단체장들이 비공개로 만나 만찬을 가졌다고 밝혔습니다.

어제 회동에서는 최근 빚어진 법원과 검찰의 갈등 문제는 깊이 있게 논의되진 않았지만, 이 대법원장이 먼저 최근의 갈등 상황이 자꾸 언론에 보도돼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와 함께 참석자들은 법학전문대학원, 로스쿨과 관련해 해마다 법조인이 2~3천명 씩 배출되는 만큼 남의 일처럼 생각하지 말고 큰 틀에서 봐야 한다는 취지의 이야기 등을 나눈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일부 참석자는 민감한 시기에 만난 것 자체가 의미가 있다고 본다며 법조계 각 기관 사이에 서로가 합리적으로 대화해 나가자는 데 공감대가 있었다고 전해, 이번 회동이 법원과 검찰 간 갈등을 진정시키는 계기가 될 지 주목됩니다.

대법원은 어제 회동은 이용훈 대법원장이 이귀남 장관과 김준규 총장의 취임을 축하하는 의미에서 초청한 자리였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들 기관장과 단체장은 법조계 내부의 원활한 의사소통을 위해 수 년 전부터 돌아가며 식사에 초청하는 형식으로 모임을 해왔습니다.
  • 대법원장·법무장관·변협회장 등 비공개 회동
    • 입력 2010-01-20 06:13:30
    사회
강기갑 민주노동당 대표의 국회 폭력사건 1심 무죄 판결 등과 관련해 법원과 검찰의 갈등이 법조계 전반으로 확산되는 가운데, 대법원장과 법무장관, 변호사협회장 등 법조계 수장들이 비공개 회동을 가졌습니다.

대법원은 어제 오후 6시반쯤 서울 강남의 한 식당에서 이용훈 대법원장과 이강국 헌법재판소장, 이귀남 법무부 장관, 김준규 검찰총장, 김평우 대한변호사협회장, 이재후 한국법학원장, 성낙인 한국법학교수회장 등 법조계 기관장과 단체장들이 비공개로 만나 만찬을 가졌다고 밝혔습니다.

어제 회동에서는 최근 빚어진 법원과 검찰의 갈등 문제는 깊이 있게 논의되진 않았지만, 이 대법원장이 먼저 최근의 갈등 상황이 자꾸 언론에 보도돼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와 함께 참석자들은 법학전문대학원, 로스쿨과 관련해 해마다 법조인이 2~3천명 씩 배출되는 만큼 남의 일처럼 생각하지 말고 큰 틀에서 봐야 한다는 취지의 이야기 등을 나눈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일부 참석자는 민감한 시기에 만난 것 자체가 의미가 있다고 본다며 법조계 각 기관 사이에 서로가 합리적으로 대화해 나가자는 데 공감대가 있었다고 전해, 이번 회동이 법원과 검찰 간 갈등을 진정시키는 계기가 될 지 주목됩니다.

대법원은 어제 회동은 이용훈 대법원장이 이귀남 장관과 김준규 총장의 취임을 축하하는 의미에서 초청한 자리였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들 기관장과 단체장은 법조계 내부의 원활한 의사소통을 위해 수 년 전부터 돌아가며 식사에 초청하는 형식으로 모임을 해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