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돼지고기 수입 18% ↓·쇠고기 17% ↓
입력 2010.01.20 (06:22) 연합뉴스
지난해 외국산 쇠고기와 돼지고기 수입이 전년도보다 17~18%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관세청에 따르면 지난해 돼지고기(냉장.냉동.신선) 수입액은 6억7천247만 달러로 전년도보다 18.3% 감소했다. 수입량은 29만4천935t으로 8.9% 줄었다.

국가별로 미국산과 유럽산 돼지고기 수입은 감소한 반면 자유무역협정(FTA)을 맺은 칠레산은 소폭 증가해 대조를 이뤘다.

전체 수입액의 27.4%(1억8천422만 달러)를 차지하는 미국산은 18.5% 줄었고 캐나다산(9천954만 달러)은 19.1%, 오스트리아산(4천786만 달러)은 24.2%, 프랑스산(4천316만 달러)은 35.4% 각각 감소했다.

반면 칠레산(1억1천984만 달러)은 36.1% 늘었다.

돼지고기 수입량과 수입액 감소는 2007년 이후 2년째 이어지고 있다.

돼지고기 수입액은 2004년 3억3천361만 달러, 2005년 5억9천106만 달러, 2006년 7억4천136만 달러에서 2007년 8억6천285만 달러로 정점을 찍고 나서 2008년부터 감소세로 돌아섰다.

쇠고기는 지난해 수입액이 7억9천711만 달러로 전년도보다 17.0% 감소했다. 수입량은 22만4천727t으로 6.7% 증가했다.

쇠고기 수입량이 늘었지만 수입액이 줄어든 것은 상대적으로 낮은 가격의 미국산 수입이 증가한 반면 호주산과 뉴질랜드산 수입은 줄었기 때문으로 보인다.

미국산 쇠고기의 경우 수입량(5만9천486t)은 86.0% 늘었지만 수입액(2억7천328만 달러)은 41.1%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가장 많이 수입되는 호주산 쇠고기는 수입량(13만4억3천943만 달러)은 4.3% 줄었지만 수입액(4억3천943만 달러)은 28.1%나 감소했다.

지난해 전체적으로 돼지고기와 소고기 수입이 줄어든 것은 국내산 육류에 대한 선호도가 높고 경기침체로 육류 소비량이 줄어든 것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 돼지고기 수입 18% ↓·쇠고기 17% ↓
    • 입력 2010-01-20 06:22:20
    연합뉴스
지난해 외국산 쇠고기와 돼지고기 수입이 전년도보다 17~18%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관세청에 따르면 지난해 돼지고기(냉장.냉동.신선) 수입액은 6억7천247만 달러로 전년도보다 18.3% 감소했다. 수입량은 29만4천935t으로 8.9% 줄었다.

국가별로 미국산과 유럽산 돼지고기 수입은 감소한 반면 자유무역협정(FTA)을 맺은 칠레산은 소폭 증가해 대조를 이뤘다.

전체 수입액의 27.4%(1억8천422만 달러)를 차지하는 미국산은 18.5% 줄었고 캐나다산(9천954만 달러)은 19.1%, 오스트리아산(4천786만 달러)은 24.2%, 프랑스산(4천316만 달러)은 35.4% 각각 감소했다.

반면 칠레산(1억1천984만 달러)은 36.1% 늘었다.

돼지고기 수입량과 수입액 감소는 2007년 이후 2년째 이어지고 있다.

돼지고기 수입액은 2004년 3억3천361만 달러, 2005년 5억9천106만 달러, 2006년 7억4천136만 달러에서 2007년 8억6천285만 달러로 정점을 찍고 나서 2008년부터 감소세로 돌아섰다.

쇠고기는 지난해 수입액이 7억9천711만 달러로 전년도보다 17.0% 감소했다. 수입량은 22만4천727t으로 6.7% 증가했다.

쇠고기 수입량이 늘었지만 수입액이 줄어든 것은 상대적으로 낮은 가격의 미국산 수입이 증가한 반면 호주산과 뉴질랜드산 수입은 줄었기 때문으로 보인다.

미국산 쇠고기의 경우 수입량(5만9천486t)은 86.0% 늘었지만 수입액(2억7천328만 달러)은 41.1%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가장 많이 수입되는 호주산 쇠고기는 수입량(13만4억3천943만 달러)은 4.3% 줄었지만 수입액(4억3천943만 달러)은 28.1%나 감소했다.

지난해 전체적으로 돼지고기와 소고기 수입이 줄어든 것은 국내산 육류에 대한 선호도가 높고 경기침체로 육류 소비량이 줄어든 것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