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근혜, 세종시 수정안 반대 확고
입력 2010.01.20 (07:2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세종시 수정안을 추진중인 여권이 박근혜 전 대표의 확고한 반대라는 벽에 부딪쳤습니다.

더우기 반대의 강도가 나날이 강해지는 양상이어서 여권내 긴장감은 고조되고 있습니다.

박에스더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세종시 수정에 대한 박근혜 전 대표의 반대 행보는 이례적입니다.

다른 현안에 대처할 때와는 달리 신속하게 입장을 표명하고, 시간이 갈수록 누그러지는 것이 아니라 더 강해지고 있습니다.

<녹취> 박근혜(한나라당 전 대표 / 12일 국회) : “약속지키자는데 제왕적이라고 한다면 백번이라도 듣겠습니다”

<녹취> 박근혜(한나라당 전 대표 / 18일 국회) : “한나라당이 국민 신뢰 잃은데 대해 책임을 져야..”

여론에 힘입어 반전을 기대하고 있는 여권 지도부로서는 고심할 수 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5, 60명에 이르는 당내 친박계 의원들의 협조 없이는 세종시 수정안의 국회 통과가 불가능하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우선 수정안 당론화를 통한 돌파를 저울질하는 모양새입니다.

<인터뷰> 김용태(한나라당 의원 / 친이계) : “당론 변경은 특정 정치인의 의지에 따라서 움직이는 것이 아니므로 당헌 당규가 정한 절차에 따라서 움직이면 된다”

하지만 박 전 대표는, 당론 변경은 물론 서너 개 부처가 가는 절충안과 본회의 비밀투표 방식까지 모두 거부했습니다.

이러다 보니 친박계 내부에서도 충청권 여론이 돌아서고 수도권 지지율은 하락하는 최악의 시나리오를 우려하는 시각도 있습니다.

하지만 박 전 대표가 이미 다른 곳에서 승부를 걸었다는 해석이 지배적입니다.

<인터뷰> 이성헌(한나라당 의원 / 친박계) : “박 전 대표가 지금까지 해왔던 정치의 기본으로서 신뢰의 원칙을 그대로 관철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보기 때문에..”

세종시의 향방이 결정되기 까지는 더 긴 시간이 필요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에스더입니다.
  • 박근혜, 세종시 수정안 반대 확고
    • 입력 2010-01-20 07:25:45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세종시 수정안을 추진중인 여권이 박근혜 전 대표의 확고한 반대라는 벽에 부딪쳤습니다.

더우기 반대의 강도가 나날이 강해지는 양상이어서 여권내 긴장감은 고조되고 있습니다.

박에스더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세종시 수정에 대한 박근혜 전 대표의 반대 행보는 이례적입니다.

다른 현안에 대처할 때와는 달리 신속하게 입장을 표명하고, 시간이 갈수록 누그러지는 것이 아니라 더 강해지고 있습니다.

<녹취> 박근혜(한나라당 전 대표 / 12일 국회) : “약속지키자는데 제왕적이라고 한다면 백번이라도 듣겠습니다”

<녹취> 박근혜(한나라당 전 대표 / 18일 국회) : “한나라당이 국민 신뢰 잃은데 대해 책임을 져야..”

여론에 힘입어 반전을 기대하고 있는 여권 지도부로서는 고심할 수 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5, 60명에 이르는 당내 친박계 의원들의 협조 없이는 세종시 수정안의 국회 통과가 불가능하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우선 수정안 당론화를 통한 돌파를 저울질하는 모양새입니다.

<인터뷰> 김용태(한나라당 의원 / 친이계) : “당론 변경은 특정 정치인의 의지에 따라서 움직이는 것이 아니므로 당헌 당규가 정한 절차에 따라서 움직이면 된다”

하지만 박 전 대표는, 당론 변경은 물론 서너 개 부처가 가는 절충안과 본회의 비밀투표 방식까지 모두 거부했습니다.

이러다 보니 친박계 내부에서도 충청권 여론이 돌아서고 수도권 지지율은 하락하는 최악의 시나리오를 우려하는 시각도 있습니다.

하지만 박 전 대표가 이미 다른 곳에서 승부를 걸었다는 해석이 지배적입니다.

<인터뷰> 이성헌(한나라당 의원 / 친박계) : “박 전 대표가 지금까지 해왔던 정치의 기본으로서 신뢰의 원칙을 그대로 관철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보기 때문에..”

세종시의 향방이 결정되기 까지는 더 긴 시간이 필요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에스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