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금융위 “올해 가계대출 상환부담 크지 않다”
입력 2010.01.20 (09:58) 수정 2010.01.20 (10:13) 경제
금융당국이 올해 가계대출 상환부담이  예년에 비해 크지 않은 것으로 진단했습니다.

  

금융위원회는  은행권 가계대출 가운데 올해 갚아야 할  일시상환대출은 44조 7천억 원으로  이는 지난 2008년, 2009년과 비슷한 수준이며 만기연장률이 95%를 넘어 실제 원금상환 부담이 있는 가계대출  규모는 2조 원 내외에 불과하다고 밝혔습니다.

   

금융위는 또 올해 상환이 시작되는 분할상환대출은 22조 3천억 원으로 예년보다 적은 수준이며  분할상환도 은행들이 거치기간을  연장해주는 경우가 많아  실질적인 가계의 원금 상환부담은  크지 않다고 설명했습니다.

  

금융위 관계자는  주택가격 안정세, 낮아진 담보인정비율 등을  고려할 때 앞으로도 은행권의 상환압력 증가와 이에 따른 가계의 채무 상환부담 급증 우려는  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 금융위 “올해 가계대출 상환부담 크지 않다”
    • 입력 2010-01-20 09:58:27
    • 수정2010-01-20 10:13:30
    경제
금융당국이 올해 가계대출 상환부담이  예년에 비해 크지 않은 것으로 진단했습니다.

  

금융위원회는  은행권 가계대출 가운데 올해 갚아야 할  일시상환대출은 44조 7천억 원으로  이는 지난 2008년, 2009년과 비슷한 수준이며 만기연장률이 95%를 넘어 실제 원금상환 부담이 있는 가계대출  규모는 2조 원 내외에 불과하다고 밝혔습니다.

   

금융위는 또 올해 상환이 시작되는 분할상환대출은 22조 3천억 원으로 예년보다 적은 수준이며  분할상환도 은행들이 거치기간을  연장해주는 경우가 많아  실질적인 가계의 원금 상환부담은  크지 않다고 설명했습니다.

  

금융위 관계자는  주택가격 안정세, 낮아진 담보인정비율 등을  고려할 때 앞으로도 은행권의 상환압력 증가와 이에 따른 가계의 채무 상환부담 급증 우려는  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