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19구조대 “유엔군 공식요청 구조 활동”
입력 2010.01.20 (10:50) 국제
아이티 강진이 발생한 지 1주일째를 맞아 우리나라의 119국제구조대 등 각국의 구조대는 실낱같은 생존 가능성을 기대하며 포르토프랭스 시내 곳곳에서 구조활동을 벌였습니다.

우리 119 구조대는 유엔군의 공식요청을 받고 미국과 프랑스 등 다른 나라 구조단과 공동으로 시내 중심가 몬태나 호텔 붕괴 현장에서 집중적으로 생존자 수색과 구조활동을 펼쳤습니다.

우리 구조대원들은 아침 8시반부터 저녁 6시까지 구조견을 동원해 수색작업을 벌였지만 생존자를 찾지는 못했습니다.
다만 시신 2구를 발견해 이 가운데 한 구를 수습했습니다.

몬태나 호텔은 아이티주둔 유엔군과 유엔직원들이 장기간 투숙해 왔고, 투자유치청 등 아이티 정부 부처 사무실이 입주해 있었던 건물입니다.

구조대 관계자는 내일도 수색작업을 계속해 한 명의 생존자라도 더 구조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이번 주말까지는 생존자 구조작업을 계속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 119구조대 “유엔군 공식요청 구조 활동”
    • 입력 2010-01-20 10:50:20
    국제
아이티 강진이 발생한 지 1주일째를 맞아 우리나라의 119국제구조대 등 각국의 구조대는 실낱같은 생존 가능성을 기대하며 포르토프랭스 시내 곳곳에서 구조활동을 벌였습니다.

우리 119 구조대는 유엔군의 공식요청을 받고 미국과 프랑스 등 다른 나라 구조단과 공동으로 시내 중심가 몬태나 호텔 붕괴 현장에서 집중적으로 생존자 수색과 구조활동을 펼쳤습니다.

우리 구조대원들은 아침 8시반부터 저녁 6시까지 구조견을 동원해 수색작업을 벌였지만 생존자를 찾지는 못했습니다.
다만 시신 2구를 발견해 이 가운데 한 구를 수습했습니다.

몬태나 호텔은 아이티주둔 유엔군과 유엔직원들이 장기간 투숙해 왔고, 투자유치청 등 아이티 정부 부처 사무실이 입주해 있었던 건물입니다.

구조대 관계자는 내일도 수색작업을 계속해 한 명의 생존자라도 더 구조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이번 주말까지는 생존자 구조작업을 계속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