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피지 주택사업권 미끼로 3억 원 ‘꿀꺽’
입력 2010.01.20 (15:24) 사회
경찰청 외사국은 남태평양 피지공화국의 주택 건설 사업권을 따주겠다고 속여 수억 원의 금품을 가로챈 혐의로 67살 신모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피지에 거주하던 신 씨는 피지 정부가 추진 중인 현대식 국민주택 건설 사업권을 따면 큰돈을 벌 수 있다며, 국내에서 투자자 50살 한모 씨 등 4명으로부터 지난 2007년 말부터 1년 동안 3억 원 상당의 현금과 건축자재를 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신 씨는 피지 현지에 유령회사를 세운 뒤 한 씨에게 회장 직함을 줘 안심시키고 투자금 일부를 개인 용도로 사용하는 등 사업권을 따 내려는 노력은 전혀 하지 않을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 피지 주택사업권 미끼로 3억 원 ‘꿀꺽’
    • 입력 2010-01-20 15:24:44
    사회
경찰청 외사국은 남태평양 피지공화국의 주택 건설 사업권을 따주겠다고 속여 수억 원의 금품을 가로챈 혐의로 67살 신모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피지에 거주하던 신 씨는 피지 정부가 추진 중인 현대식 국민주택 건설 사업권을 따면 큰돈을 벌 수 있다며, 국내에서 투자자 50살 한모 씨 등 4명으로부터 지난 2007년 말부터 1년 동안 3억 원 상당의 현금과 건축자재를 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신 씨는 피지 현지에 유령회사를 세운 뒤 한 씨에게 회장 직함을 줘 안심시키고 투자금 일부를 개인 용도로 사용하는 등 사업권을 따 내려는 노력은 전혀 하지 않을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