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기도, 장애인콜택시 운영비 지원 중단 ‘빈축’
입력 2010.01.20 (15:49) 연합뉴스
경기도가 자체 시범 사업으로 6개 시.군에서 운영중인 장애인콜택시 예산 지원을 올해부터 중단, 시.군에 사업을 떠넘긴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20일 도(道)에 따르면 도는 장애인들의 이동 편의를 위해 2005년말부터 성남과 부천, 시흥, 화성, 양주 등 5개 시.군을 대상으로 장애인콜택시를 시범 운영하고 있다. 수원시는 월드컵축구대회를 앞둔 2001년부터 가장 먼저 운영을 시작했다.

현재 각 지역 택시업체가 한정면허로 30대를 운행중인 장애인 콜택시는 장애인들이 외출 등을 위해 이동할 경우 전화로 택시를 불러 일반 택시요금의 50% 요금을 낸 뒤 이용하고 있다. 나머지 요금은 지자체가 부담한다.

도는 이같은 콜택시 운영을 위해 2008년까지 전체 사업비의 50%인 2억1천600여만원을 해당 6개 시.군에, 지난해에는 성남과 부천에만 9천900만원을 지원했다.

도는 그러나 일부 지역은 운영실적이 저조한 데다 이 사업을 시.군 자체사업으로 전환할 필요가 있다며 올해부터 6개 시.군에 대한 장애인콜택시 운영비 지원을 모두 중단했다.

이에 해당 시들은 "콜택시 운영을 중단하면 시가 비난을 받게 돼 계속 운영할 수 밖에 없는 처지"라며 도에 지속적인 도비 지원을 요구하고 있다.

부천시의 경우 갈수록 장애인콜택시 이용자들이 늘어나자 올해 콜택시를 8대에서 11대로 늘리기로 했으나 도비 지원이 중단되자 가슴앓이를 하고 있다.

부천시는 전체 사업비 1억7천여만원 가운데 2008년 5천700만원, 지난해 3천400만원을 도비로 지원받았다.

10대의 콜택시를 운행하고 있는 성남시도 장기적으로 콜택시를 확대 운영할 예정이나 도비 지원이 끊겨 어려움을 겪고 있다.

한 시 관계자는 "도가 장애인콜택시를 도 시범사업으로 시작해 놓고 이제와 도비 지원을 중단한 채 시 자체사업으로 계속하라고 해 항의도 못하고 답답하다"며 "장애인 복지 차원에서 도비를 계속지원하는 것은 물론 국비도 지원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 경기도, 장애인콜택시 운영비 지원 중단 ‘빈축’
    • 입력 2010-01-20 15:49:50
    연합뉴스
경기도가 자체 시범 사업으로 6개 시.군에서 운영중인 장애인콜택시 예산 지원을 올해부터 중단, 시.군에 사업을 떠넘긴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20일 도(道)에 따르면 도는 장애인들의 이동 편의를 위해 2005년말부터 성남과 부천, 시흥, 화성, 양주 등 5개 시.군을 대상으로 장애인콜택시를 시범 운영하고 있다. 수원시는 월드컵축구대회를 앞둔 2001년부터 가장 먼저 운영을 시작했다.

현재 각 지역 택시업체가 한정면허로 30대를 운행중인 장애인 콜택시는 장애인들이 외출 등을 위해 이동할 경우 전화로 택시를 불러 일반 택시요금의 50% 요금을 낸 뒤 이용하고 있다. 나머지 요금은 지자체가 부담한다.

도는 이같은 콜택시 운영을 위해 2008년까지 전체 사업비의 50%인 2억1천600여만원을 해당 6개 시.군에, 지난해에는 성남과 부천에만 9천900만원을 지원했다.

도는 그러나 일부 지역은 운영실적이 저조한 데다 이 사업을 시.군 자체사업으로 전환할 필요가 있다며 올해부터 6개 시.군에 대한 장애인콜택시 운영비 지원을 모두 중단했다.

이에 해당 시들은 "콜택시 운영을 중단하면 시가 비난을 받게 돼 계속 운영할 수 밖에 없는 처지"라며 도에 지속적인 도비 지원을 요구하고 있다.

부천시의 경우 갈수록 장애인콜택시 이용자들이 늘어나자 올해 콜택시를 8대에서 11대로 늘리기로 했으나 도비 지원이 중단되자 가슴앓이를 하고 있다.

부천시는 전체 사업비 1억7천여만원 가운데 2008년 5천700만원, 지난해 3천400만원을 도비로 지원받았다.

10대의 콜택시를 운행하고 있는 성남시도 장기적으로 콜택시를 확대 운영할 예정이나 도비 지원이 끊겨 어려움을 겪고 있다.

한 시 관계자는 "도가 장애인콜택시를 도 시범사업으로 시작해 놓고 이제와 도비 지원을 중단한 채 시 자체사업으로 계속하라고 해 항의도 못하고 답답하다"며 "장애인 복지 차원에서 도비를 계속지원하는 것은 물론 국비도 지원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