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아이티, 사상 최악 강진
반기문 총장-룰라 통화…“아이티 지원 늘릴 것”
입력 2010.01.21 (06:18) 수정 2010.01.21 (16:24) 국제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과 룰라 브라질 대통령이 아이티에 대한 지원 확대방안을 협의했습니다.

국영통신 아젠시아 브라질은 룰라 대통령이 반 총장과의 전화통화에서 아이티 상황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아이티의 피해복구와 재건을 위해 브라질 정부의 지원을 확대하겠는 입장을 확인했다고 전했습니다.

브라질 정부는 28톤의 식품과 식수, 의약품 등 구호물품과 천5백만 달러의 현금지원을 약속했고 지원액을 2천만 달러 수준으로 늘릴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반기문 총장-룰라 통화…“아이티 지원 늘릴 것”
    • 입력 2010-01-21 06:18:07
    • 수정2010-01-21 16:24:48
    국제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과 룰라 브라질 대통령이 아이티에 대한 지원 확대방안을 협의했습니다.

국영통신 아젠시아 브라질은 룰라 대통령이 반 총장과의 전화통화에서 아이티 상황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아이티의 피해복구와 재건을 위해 브라질 정부의 지원을 확대하겠는 입장을 확인했다고 전했습니다.

브라질 정부는 28톤의 식품과 식수, 의약품 등 구호물품과 천5백만 달러의 현금지원을 약속했고 지원액을 2천만 달러 수준으로 늘릴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