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생후 3주된 영아’ 기적 같은 구조
입력 2010.01.21 (06:51) 수정 2010.01.21 (07:2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아이티 강진 발생 9일째가 된 가운데 생후 3주 된 영아가 구출되는 등 기적같은 구조소식이 잇따랐습니다.

하지만 시간이 갈수록 이 같은 구조 소식은 점점 줄어들고 있습니다.

정지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무너진 집 잔해더미에서 구조된 5살 어린입니다.

매몰된 지 7일 반, 180시간 만에 극적으로 구조됐습니다.

안타깝게도 이 어린이의 엄마는 숨졌고 아빠는 실종상태입니다.

프랑스 구조팀은 건물 더미에 묻혀 있던 생후 3주 된 갓난 아기를 구했습니다.

구조팀은 무려 일주일 넘게 물 한 모금 마시지 못했지만 이 영아는 건강해 보였다고 전했습니다.

기적같은 구조소식은 또 있습니다.

무너진 2층 건물에서 일주일을 버틴 남매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인터뷰>오데드 비튼(이스라엘 군의관):"의학적으로도 생리학적으로도 어떻게 이런 일이 생겼는지 설명하기 어렵습니다. 이건 기적입니다."

성당이 무너진 자리에선 구조작업 8시간 만에 69살 할머니가 구조됐습니다.

<녹취> 애나 지지(69살 생존자) : “지진 뒤에 하나님께만 기도했어요. 다른 사람은 필요없었어요”

하지만 구출된 할머니와 함께 성당에 있던 아이티의 대주교는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매몰자들의 문자메시지를 받고 사흘째 구조작업을 이어온 은행 건물에선 결국 생존자를 찾지 못했습니다.

유엔은 지진이 발생한 12일부터 지금까지 각국에서 파견된 구조팀들에 의해 모두 121명이 구출됐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정지주입니다.
  • ‘생후 3주된 영아’ 기적 같은 구조
    • 입력 2010-01-21 06:51:19
    • 수정2010-01-21 07:26:00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아이티 강진 발생 9일째가 된 가운데 생후 3주 된 영아가 구출되는 등 기적같은 구조소식이 잇따랐습니다.

하지만 시간이 갈수록 이 같은 구조 소식은 점점 줄어들고 있습니다.

정지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무너진 집 잔해더미에서 구조된 5살 어린입니다.

매몰된 지 7일 반, 180시간 만에 극적으로 구조됐습니다.

안타깝게도 이 어린이의 엄마는 숨졌고 아빠는 실종상태입니다.

프랑스 구조팀은 건물 더미에 묻혀 있던 생후 3주 된 갓난 아기를 구했습니다.

구조팀은 무려 일주일 넘게 물 한 모금 마시지 못했지만 이 영아는 건강해 보였다고 전했습니다.

기적같은 구조소식은 또 있습니다.

무너진 2층 건물에서 일주일을 버틴 남매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인터뷰>오데드 비튼(이스라엘 군의관):"의학적으로도 생리학적으로도 어떻게 이런 일이 생겼는지 설명하기 어렵습니다. 이건 기적입니다."

성당이 무너진 자리에선 구조작업 8시간 만에 69살 할머니가 구조됐습니다.

<녹취> 애나 지지(69살 생존자) : “지진 뒤에 하나님께만 기도했어요. 다른 사람은 필요없었어요”

하지만 구출된 할머니와 함께 성당에 있던 아이티의 대주교는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매몰자들의 문자메시지를 받고 사흘째 구조작업을 이어온 은행 건물에선 결국 생존자를 찾지 못했습니다.

유엔은 지진이 발생한 12일부터 지금까지 각국에서 파견된 구조팀들에 의해 모두 121명이 구출됐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정지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