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보험사 연 1회 이상 손실 대응책 마련해야”
입력 2010.01.21 (08:39) 수정 2010.01.21 (17:17) 경제
은행과 증권사에 이어 보험회사도 올해부터 정기적으로 위기 상황에서 발생할 수 있는 손실을 예상해 대응책을 마련하는 이른바 '스트레스 테스트'를 해야 합니다.

금융감독원은 이같은 내용의 보험사 위기상황분석 가이드라인을 만들었다고 밝혔습니다.

보험사는 매년 1회 이상 주가와 금리, 환율 등 금융시장 동향과 경제 환경을 분석하고 이에 기초해 위기 상황을 가정한 뒤 단계별로 대응책을 세워야 합니다.

보험사는 이 분석 결과를 경영진과 이사회에 보고해야 합니다.
  • “보험사 연 1회 이상 손실 대응책 마련해야”
    • 입력 2010-01-21 08:39:07
    • 수정2010-01-21 17:17:52
    경제
은행과 증권사에 이어 보험회사도 올해부터 정기적으로 위기 상황에서 발생할 수 있는 손실을 예상해 대응책을 마련하는 이른바 '스트레스 테스트'를 해야 합니다.

금융감독원은 이같은 내용의 보험사 위기상황분석 가이드라인을 만들었다고 밝혔습니다.

보험사는 매년 1회 이상 주가와 금리, 환율 등 금융시장 동향과 경제 환경을 분석하고 이에 기초해 위기 상황을 가정한 뒤 단계별로 대응책을 세워야 합니다.

보험사는 이 분석 결과를 경영진과 이사회에 보고해야 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