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윤증현 “재정·세제 고용 친화적 개편 필요”
입력 2010.01.21 (14:06) 수정 2010.01.21 (17:14) 경제
윤증현 기획재정부 장관은 재정과 세제를 고용친화적으로 개편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를 통해 올해 25만 개 이상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윤 장관은 과천청사에서 제1차 국가고용전략회의 결과 발표문을 통해 고용 창출력을 높이기 위해서는 산업정책과 재정, 세제 등의 지원 제도 전반을 고용친화적으로 개편해 나가는 것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윤 장관은 올해 안에 25만 명 이상의 신규 일자리가 늘어나도록 최선을 다하고 앞으로 10년 이내에 고용률 60%를 달성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서비스산업과 관련해 의료와 교육, 보육 등 유망 서비스 분야의 진입과 영업규제를 완화해 나가겠다면서 대학과 학과의 구조조정을 추진하고 대학의 취업관련 정보 공시를 확대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윤 장관은 유연 근로제 등으로 임금과 근로 형태의 유연성을 높여 고용의 안정성을 제고하고 단기 대응으로 취업 애로 계층에 대한 구직과 구인 데이터베이스와 촘촘히 구축해 상호 연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 윤증현 “재정·세제 고용 친화적 개편 필요”
    • 입력 2010-01-21 14:06:52
    • 수정2010-01-21 17:14:50
    경제
윤증현 기획재정부 장관은 재정과 세제를 고용친화적으로 개편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를 통해 올해 25만 개 이상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윤 장관은 과천청사에서 제1차 국가고용전략회의 결과 발표문을 통해 고용 창출력을 높이기 위해서는 산업정책과 재정, 세제 등의 지원 제도 전반을 고용친화적으로 개편해 나가는 것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윤 장관은 올해 안에 25만 명 이상의 신규 일자리가 늘어나도록 최선을 다하고 앞으로 10년 이내에 고용률 60%를 달성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서비스산업과 관련해 의료와 교육, 보육 등 유망 서비스 분야의 진입과 영업규제를 완화해 나가겠다면서 대학과 학과의 구조조정을 추진하고 대학의 취업관련 정보 공시를 확대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윤 장관은 유연 근로제 등으로 임금과 근로 형태의 유연성을 높여 고용의 안정성을 제고하고 단기 대응으로 취업 애로 계층에 대한 구직과 구인 데이터베이스와 촘촘히 구축해 상호 연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