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남북, 개성공단 실무회담 합의
입력 2010.01.21 (14:07) 수정 2010.01.21 (17:37) 정치
남북 당국이 개성공단 현안을 논의하기 위한 실무회담을 다음달 1일 열기로 합의했습니다.

통일부 김영탁 상근회담 대표는 오늘 브리핑에서 우리 대표단이 오늘 오전 개성에서 출발하기 직전 북측이 다음달 1일 실무회담 개최에 동의한다는 뜻을 전달해왔다고 밝혔습니다.

양측은 오늘 새벽까지 개성에서 열린 해외공단 시찰 평가회의에서 우리측은 통행 통관 통신 등 이른바 '3통' 문제와 개성공단 숙소 건설을 실무회담 의제로 삼자고 요구한 반면 북측은 임금인상을 의제로 삼아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양측 대표는 오늘 새벽 단독 접촉까지 입장차를 좁히지 못해 실무회담 개최 일정을 합의하지 못했지만 우리측이 개성을 출발하기 직전 북측이 2월 1일 개최에 동의한다는 의사를 전해왔다고 김영탁 대표가 전했습니다.

김 대표는 "우리는 실무회담에서 3통 문제와 숙소 건설 문제를 의제로 삼는다는 입장"이라며 "북한이 임금 인상 문제를 제기할지 여부는 모르겠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남측이 노임 인상을 비롯한 중요 현안에 대한 협의를 회피하면서 지엽적인 문제를 들고 나와 실무접촉 앞에 인위적인 장애를 조성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남측이 다음번 접촉 때 노임문제를 협의하겠다고 하는 조건에서 한 번 더 기회를 주기로 하고 2월 1일 다시 접촉을 가지는데 동의해 줬다"고 주장했습니다.
  • 남북, 개성공단 실무회담 합의
    • 입력 2010-01-21 14:07:10
    • 수정2010-01-21 17:37:51
    정치
남북 당국이 개성공단 현안을 논의하기 위한 실무회담을 다음달 1일 열기로 합의했습니다.

통일부 김영탁 상근회담 대표는 오늘 브리핑에서 우리 대표단이 오늘 오전 개성에서 출발하기 직전 북측이 다음달 1일 실무회담 개최에 동의한다는 뜻을 전달해왔다고 밝혔습니다.

양측은 오늘 새벽까지 개성에서 열린 해외공단 시찰 평가회의에서 우리측은 통행 통관 통신 등 이른바 '3통' 문제와 개성공단 숙소 건설을 실무회담 의제로 삼자고 요구한 반면 북측은 임금인상을 의제로 삼아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양측 대표는 오늘 새벽 단독 접촉까지 입장차를 좁히지 못해 실무회담 개최 일정을 합의하지 못했지만 우리측이 개성을 출발하기 직전 북측이 2월 1일 개최에 동의한다는 의사를 전해왔다고 김영탁 대표가 전했습니다.

김 대표는 "우리는 실무회담에서 3통 문제와 숙소 건설 문제를 의제로 삼는다는 입장"이라며 "북한이 임금 인상 문제를 제기할지 여부는 모르겠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남측이 노임 인상을 비롯한 중요 현안에 대한 협의를 회피하면서 지엽적인 문제를 들고 나와 실무접촉 앞에 인위적인 장애를 조성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남측이 다음번 접촉 때 노임문제를 협의하겠다고 하는 조건에서 한 번 더 기회를 주기로 하고 2월 1일 다시 접촉을 가지는데 동의해 줬다"고 주장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