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벨트·브래지어 너무 조이지 마세요”
입력 2010.01.21 (15:28) 연합뉴스
자생한방병원은 최근 병원을 찾은 환자 4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절반 이상이 평소 벨트나 안경, 브래지어 등을 잘못 착용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고 21일 밝혔다.

벨트의 경우 응답자 중 64%가 `허리를 조이게 벨트를 맨다'고 답한 반면 '골반에 걸쳐 맨다'거나 '헐렁하게 착용한다'는 응답자는 각각 23%, 11%에 그쳤다.

하지만 이렇게 벨트를 꽉 매면 뱃속의 장기를 압박할 뿐만 아니라 척추가 약해지는 이유가 될 수 있다는 게 의료진의 설명이다.

즉 꽉 조이는 허리벨트가 복근 대신 허리를 지탱해 주기 때문에 복강과 하복부는 스스로 지탱할 수 없어 힘이 빠지게 되고, 이 상태에서 허리에 힘이 들어가면 허리를 다칠 수 있다는 것이다.

이 병원 척추디스크센터 조계창 원장은 "중년남성들이 허리벨트로 배를 조이면 하복부가 압박돼 소변이 시원치 않고 정력이 감퇴될 수도 있다"면서 "허리벨트를 할 때는 복부를 조이지 말고 골반 옆에 튀어나온 골반 뼈에 살짝 걸치는 형태로 매는 것이 좋다"고 권고했다.

여성의 브래지어 착용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71%가 `가슴을 모아주도록 타이트하게 착용한다'고 답했으며, '자신의 사이즈보다 큰 사이즈로 헐렁하게 찬다'는 응답자는 21%에 불과했다.

그러나 브래지어도 가슴을 조이는 형태가 아닌 걸치는 형태로 사용돼야 한다는 게 전문가의 설명이다.

조 원장은 "브래지어로 가슴을 너무 압박하게 되면 호흡을 돕는 늑골의 운동이 힘들어지고, 이로 인해 호흡장애까지 생길 수 있다"서 "또한 어깻죽지 뼈에 통증이 오는 경우도 있다"고 지적했다.

안경의 경우 '움직이거나 흘러내리지 않도록 꼭 맞춰 착용한다'고 응답한 사람이 63%로 가장 많았으며, '코에 걸쳐지도록 착용한다'고 답한 사람은 20%로 적은 편이었다.

이에 대해서도 의료진은 "안경을 딱 맞게 오랜시간 착용하면 관자놀이 주위에 있는 근육에 압박이 가해져 뻐근한 증상이 나타날 수 있는 만큼 너무 귀와 코를 죄지 않도록 하는 게 낫다"고 조언했다.
  • “벨트·브래지어 너무 조이지 마세요”
    • 입력 2010-01-21 15:28:10
    연합뉴스
자생한방병원은 최근 병원을 찾은 환자 4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절반 이상이 평소 벨트나 안경, 브래지어 등을 잘못 착용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고 21일 밝혔다.

벨트의 경우 응답자 중 64%가 `허리를 조이게 벨트를 맨다'고 답한 반면 '골반에 걸쳐 맨다'거나 '헐렁하게 착용한다'는 응답자는 각각 23%, 11%에 그쳤다.

하지만 이렇게 벨트를 꽉 매면 뱃속의 장기를 압박할 뿐만 아니라 척추가 약해지는 이유가 될 수 있다는 게 의료진의 설명이다.

즉 꽉 조이는 허리벨트가 복근 대신 허리를 지탱해 주기 때문에 복강과 하복부는 스스로 지탱할 수 없어 힘이 빠지게 되고, 이 상태에서 허리에 힘이 들어가면 허리를 다칠 수 있다는 것이다.

이 병원 척추디스크센터 조계창 원장은 "중년남성들이 허리벨트로 배를 조이면 하복부가 압박돼 소변이 시원치 않고 정력이 감퇴될 수도 있다"면서 "허리벨트를 할 때는 복부를 조이지 말고 골반 옆에 튀어나온 골반 뼈에 살짝 걸치는 형태로 매는 것이 좋다"고 권고했다.

여성의 브래지어 착용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71%가 `가슴을 모아주도록 타이트하게 착용한다'고 답했으며, '자신의 사이즈보다 큰 사이즈로 헐렁하게 찬다'는 응답자는 21%에 불과했다.

그러나 브래지어도 가슴을 조이는 형태가 아닌 걸치는 형태로 사용돼야 한다는 게 전문가의 설명이다.

조 원장은 "브래지어로 가슴을 너무 압박하게 되면 호흡을 돕는 늑골의 운동이 힘들어지고, 이로 인해 호흡장애까지 생길 수 있다"서 "또한 어깻죽지 뼈에 통증이 오는 경우도 있다"고 지적했다.

안경의 경우 '움직이거나 흘러내리지 않도록 꼭 맞춰 착용한다'고 응답한 사람이 63%로 가장 많았으며, '코에 걸쳐지도록 착용한다'고 답한 사람은 20%로 적은 편이었다.

이에 대해서도 의료진은 "안경을 딱 맞게 오랜시간 착용하면 관자놀이 주위에 있는 근육에 압박이 가해져 뻐근한 증상이 나타날 수 있는 만큼 너무 귀와 코를 죄지 않도록 하는 게 낫다"고 조언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