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로스 MIT대 교수 “키코는 일방적 상품 아니다”
입력 2010.01.21 (21:58) 사회
외환 파생상품인 키코에 투자했다 손해를 본 도루코사가 우리은행과 외환은행을 상대로 낸 소송에서 스티븐 로스 미국 매사추세츠 공과대 슬론 경영대학원 교수가 은행측 증인으로 출석해 증언했습니다.

로스 교수는 오늘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32부 심리로 열린 공판에서, 키코 상품은 은행과 기업 어느 한 쪽에 일방적으로 유리한 상품이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지난달 17일 열린 공판에는 노벨 경제학 수상자인 로버트 엥글 뉴욕대 스턴 경영대학원 석좌교수가 도루코 측 증인으로 나와, 키코는 어떤 경우에도 은행이 이득을 볼 수밖에 없는 불공정한 계약이라고 밝혔습니다.
  • 로스 MIT대 교수 “키코는 일방적 상품 아니다”
    • 입력 2010-01-21 21:58:38
    사회
외환 파생상품인 키코에 투자했다 손해를 본 도루코사가 우리은행과 외환은행을 상대로 낸 소송에서 스티븐 로스 미국 매사추세츠 공과대 슬론 경영대학원 교수가 은행측 증인으로 출석해 증언했습니다.

로스 교수는 오늘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32부 심리로 열린 공판에서, 키코 상품은 은행과 기업 어느 한 쪽에 일방적으로 유리한 상품이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지난달 17일 열린 공판에는 노벨 경제학 수상자인 로버트 엥글 뉴욕대 스턴 경영대학원 석좌교수가 도루코 측 증인으로 나와, 키코는 어떤 경우에도 은행이 이득을 볼 수밖에 없는 불공정한 계약이라고 밝혔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