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주요 기업들 설에 4~5일 쉰다
입력 2010.01.24 (07:52) 연합뉴스
기업들은 대체로 다가오는 설에 법정 연휴기간(3일)보다 1~2일 긴 4~5일을 쉬는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사상 최대의 영업실적을 올린 현대.기아차그룹은 이번 설 연휴가 토요일부터 월요일까지 사흘(2월 13~15일)밖에 되지 않는 점을 감안해 2월 13일부터 17일까지 5일간을 휴무일로 지정했다.

현대.기아차는 또 통상급의 50% 수준인 상여금을 비롯해 귀향비 80만원, 유류대 5만원, 인터넷 쇼핑몰에서 쓸 수 있는 사이버머니 15만 포인트 등을 설을 앞두고 지급하기로 했다.

특히 현대차는 설 상여금과 별도로 통상급의 100%와 격려금 100만원을 작년 타결된 임금협상 결과에 따라 설 전에 풀 예정이다.

LG전자는 이번 설에 4일간(2월 13∼16일) 쉬고 기본급 100%를 명절 직전 근무일에 상여금으로 지급할 계획이다.

현대중공업은 2월16일을 연휴에 붙여 4일간 쉴 수 있도록 했고 지난해와 같은 50만원을 귀향비로 준다.

STX조선해양은 임단협 조항에는 공휴일을 포함해 총 4일을 쉬게 돼 있으나 설 당일이 일요일인 점을 고려해 2월 13∼17일 5일간을 휴무일로 정했다. 설 상여금도 작년 수준에서 지급할 예정이다.

GS건설 임직원들은 연휴 앞뒤로 하루씩을 붙여 5일간 쉬고, 건강식품으로 구성된 웰빙 선물세트를 받게 된다.

GM대우와 르노삼성차는 2월 13∼16일 4일간 휴무한다.

반면 삼성전자는 기본급 100%를 설 상여금으로 지급하지만 공식 휴일을 늘리지 않고 개인사정에 맞춰 더 쉬고 싶은 사람은 휴가를 쓰도록 할 계획이다.

또 휴일에도 가동되는 공장의 직원들은 사업장별 상황에 따라 근무 및 휴무 일정을 탄력적으로 조정하도록 했다.

SK그룹은 정해진 휴일 외에 추가 휴무일을 지정하지 않았고 상여급 지급 계획도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포스코도 공식 설 연휴인 2월 13∼15일에만 쉬기로 했고 특별 설 상여금도 지급하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포항과 광양 제철소는 24시간 근무체제로 돌아가기 때문에 평시와 다름 없이 가동된다.

경영정상화를 서두르고 있는 쌍용차는 설 연휴를 하루 연장해 나흘간 쉬기로 했으나 특별 상여금 지급 여부는 아직 결정하지 못했다.

지난해 기본급 50%에 해당하는 상여금과 평균 30만원 정도의 귀향 여비를 지급했던 롯데쇼핑은 작년 수준에서 상여금을 주기로 했고, 신세계백화점은 기본급 100%를 설 상여금으로 정해 놨다.

한편 일부 업체들은 직원들에게 귀성 교통편 서비스까지 제공한다.

GS칼텍스는 여수 공장 근무자들이 원활하게 귀성할 수 있도록 전세버스를 제공하고, 두산중공업도 본사가 있는 경남 창원에서 귀성버스를 운영할 예정이다.
  • 주요 기업들 설에 4~5일 쉰다
    • 입력 2010-01-24 07:52:00
    연합뉴스
기업들은 대체로 다가오는 설에 법정 연휴기간(3일)보다 1~2일 긴 4~5일을 쉬는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사상 최대의 영업실적을 올린 현대.기아차그룹은 이번 설 연휴가 토요일부터 월요일까지 사흘(2월 13~15일)밖에 되지 않는 점을 감안해 2월 13일부터 17일까지 5일간을 휴무일로 지정했다.

현대.기아차는 또 통상급의 50% 수준인 상여금을 비롯해 귀향비 80만원, 유류대 5만원, 인터넷 쇼핑몰에서 쓸 수 있는 사이버머니 15만 포인트 등을 설을 앞두고 지급하기로 했다.

특히 현대차는 설 상여금과 별도로 통상급의 100%와 격려금 100만원을 작년 타결된 임금협상 결과에 따라 설 전에 풀 예정이다.

LG전자는 이번 설에 4일간(2월 13∼16일) 쉬고 기본급 100%를 명절 직전 근무일에 상여금으로 지급할 계획이다.

현대중공업은 2월16일을 연휴에 붙여 4일간 쉴 수 있도록 했고 지난해와 같은 50만원을 귀향비로 준다.

STX조선해양은 임단협 조항에는 공휴일을 포함해 총 4일을 쉬게 돼 있으나 설 당일이 일요일인 점을 고려해 2월 13∼17일 5일간을 휴무일로 정했다. 설 상여금도 작년 수준에서 지급할 예정이다.

GS건설 임직원들은 연휴 앞뒤로 하루씩을 붙여 5일간 쉬고, 건강식품으로 구성된 웰빙 선물세트를 받게 된다.

GM대우와 르노삼성차는 2월 13∼16일 4일간 휴무한다.

반면 삼성전자는 기본급 100%를 설 상여금으로 지급하지만 공식 휴일을 늘리지 않고 개인사정에 맞춰 더 쉬고 싶은 사람은 휴가를 쓰도록 할 계획이다.

또 휴일에도 가동되는 공장의 직원들은 사업장별 상황에 따라 근무 및 휴무 일정을 탄력적으로 조정하도록 했다.

SK그룹은 정해진 휴일 외에 추가 휴무일을 지정하지 않았고 상여급 지급 계획도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포스코도 공식 설 연휴인 2월 13∼15일에만 쉬기로 했고 특별 설 상여금도 지급하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포항과 광양 제철소는 24시간 근무체제로 돌아가기 때문에 평시와 다름 없이 가동된다.

경영정상화를 서두르고 있는 쌍용차는 설 연휴를 하루 연장해 나흘간 쉬기로 했으나 특별 상여금 지급 여부는 아직 결정하지 못했다.

지난해 기본급 50%에 해당하는 상여금과 평균 30만원 정도의 귀향 여비를 지급했던 롯데쇼핑은 작년 수준에서 상여금을 주기로 했고, 신세계백화점은 기본급 100%를 설 상여금으로 정해 놨다.

한편 일부 업체들은 직원들에게 귀성 교통편 서비스까지 제공한다.

GS칼텍스는 여수 공장 근무자들이 원활하게 귀성할 수 있도록 전세버스를 제공하고, 두산중공업도 본사가 있는 경남 창원에서 귀성버스를 운영할 예정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