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동 유괴범죄 60% ‘면식범’ 소행
입력 2010.01.24 (08:09) 연합뉴스
어린이 유괴범죄 10건 가운데 6건은 범행 대상 어린이와 안면이 있는 사람에 의해 저질러진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한국형사정책연구원이 2004년부터 5년간 전국에서 발생한 어린이 유괴 범죄 315건을 분석해 내놓은 '아동 실종 및 유괴범죄의 실태와 대책'이라는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가해자가 면식범인 사건이 59.2%로 비면식범(40.8%)인 경우보다 훨씬 많았다.

전체 범죄의 비면식범 비율이 22.8%인 점과 비교하면 어린이 유괴범죄의 면식범 비율이 특히 높은 것이라고 보고서는 밝혔다.

유괴 목적으로는 양육 27.9%, 성적 목적 19.8%, 영리 11% 등의 순이었으며, 복수와 단순한 애착, 특별한 목적 없이 충동에 의한 범행도 있었다. 이를 반영하듯 우발적인 범행이 36.3%로 계획적 범행(34.3%)보다 많았다.

피해자는 여자 어린이를 대상으로 한 범죄가 65.9%로 남자 어린이(34.1%)보다 2배 가까이 많았으며, 학령기 아동(7~12세)이 39.3%로 13세 이상의 청소년(32.5%)이나 6세 이하의 미취학 아동(28.2%)에 비해 더 쉽게 유괴범의 표적이 됐다.

가해자는 남자가 65.3%로 여자(34.7%)보다 2배가량 많았지만, 다른 범죄과 비교하면 여성 범죄자의 비율이 매우 높은 편이라고 보고서는 설명했다.

사건 발생 시간은 오후 1~6시가 38.8%로 가장 많아 어린이 유괴의 취약시간대로 분석됐고, 오전과 밤시간대 발생률은 각각 21.6%, 20.6%였다.

또 집 인근에서 유괴되는 경우가 가장 잦았고 학교 주변, 학원 주변이 그 뒤를 이었다고 보고서는 전했다.
  • 아동 유괴범죄 60% ‘면식범’ 소행
    • 입력 2010-01-24 08:09:17
    연합뉴스
어린이 유괴범죄 10건 가운데 6건은 범행 대상 어린이와 안면이 있는 사람에 의해 저질러진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한국형사정책연구원이 2004년부터 5년간 전국에서 발생한 어린이 유괴 범죄 315건을 분석해 내놓은 '아동 실종 및 유괴범죄의 실태와 대책'이라는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가해자가 면식범인 사건이 59.2%로 비면식범(40.8%)인 경우보다 훨씬 많았다.

전체 범죄의 비면식범 비율이 22.8%인 점과 비교하면 어린이 유괴범죄의 면식범 비율이 특히 높은 것이라고 보고서는 밝혔다.

유괴 목적으로는 양육 27.9%, 성적 목적 19.8%, 영리 11% 등의 순이었으며, 복수와 단순한 애착, 특별한 목적 없이 충동에 의한 범행도 있었다. 이를 반영하듯 우발적인 범행이 36.3%로 계획적 범행(34.3%)보다 많았다.

피해자는 여자 어린이를 대상으로 한 범죄가 65.9%로 남자 어린이(34.1%)보다 2배 가까이 많았으며, 학령기 아동(7~12세)이 39.3%로 13세 이상의 청소년(32.5%)이나 6세 이하의 미취학 아동(28.2%)에 비해 더 쉽게 유괴범의 표적이 됐다.

가해자는 남자가 65.3%로 여자(34.7%)보다 2배가량 많았지만, 다른 범죄과 비교하면 여성 범죄자의 비율이 매우 높은 편이라고 보고서는 설명했다.

사건 발생 시간은 오후 1~6시가 38.8%로 가장 많아 어린이 유괴의 취약시간대로 분석됐고, 오전과 밤시간대 발생률은 각각 21.6%, 20.6%였다.

또 집 인근에서 유괴되는 경우가 가장 잦았고 학교 주변, 학원 주변이 그 뒤를 이었다고 보고서는 전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