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외삼촌 살해한 뒤 암매장한 30대 검거
입력 2010.01.24 (10:50) 사회
외삼촌을 살해하고 암매장한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경기도 성남중원경찰서는 살해와 사체 유기 혐의로 37살 김 모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김 씨는 지난 18일 경기도 광주시에 있는 자신의 외삼촌 40살 전 모씨의 사무실에서 전씨를 둔기로 때려 살해하고 7킬로미터 떨어진 공사장에 암매장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김 씨는 경찰 조사에서 숨진 전 씨의 석유 배달 업체에서 종업원으로 일하는 동안 석유 판매 대금 2천 6백여 만원을 빼돌린 사실이 드러나 이를 추궁 당하고 퇴사를 강요받자 홧김에 일을 저질렀다고 밝혔습니다.

경찰 조사결과 김 씨는 지난해 10월 전 씨가 교통사고로 병원에 입원하자 배달 업체를 대신 운영하며 판매 대금을 횡령해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김 씨는 또, 일을 저지른 뒤 숨진 전 씨 휴대전화를 이용해 주변 사람들에게 전화를 걸거나 문자를 보내 범행을 숨기려 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 외삼촌 살해한 뒤 암매장한 30대 검거
    • 입력 2010-01-24 10:50:24
    사회
외삼촌을 살해하고 암매장한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경기도 성남중원경찰서는 살해와 사체 유기 혐의로 37살 김 모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김 씨는 지난 18일 경기도 광주시에 있는 자신의 외삼촌 40살 전 모씨의 사무실에서 전씨를 둔기로 때려 살해하고 7킬로미터 떨어진 공사장에 암매장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김 씨는 경찰 조사에서 숨진 전 씨의 석유 배달 업체에서 종업원으로 일하는 동안 석유 판매 대금 2천 6백여 만원을 빼돌린 사실이 드러나 이를 추궁 당하고 퇴사를 강요받자 홧김에 일을 저질렀다고 밝혔습니다.

경찰 조사결과 김 씨는 지난해 10월 전 씨가 교통사고로 병원에 입원하자 배달 업체를 대신 운영하며 판매 대금을 횡령해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김 씨는 또, 일을 저지른 뒤 숨진 전 씨 휴대전화를 이용해 주변 사람들에게 전화를 걸거나 문자를 보내 범행을 숨기려 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