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시 친환경 급식지원 특수학교로 확대
입력 2010.01.24 (11:52) 수정 2010.01.24 (12:03) 사회
   서울시는  우수 농ㆍ축산물을 학교급식 식재료로 지원하는 대상을 올해 초등학교 250개교, 특수학교 29개교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서울시는  지난해 가락동에 학교급식지원센터를 설치하고  초등학교 59곳을 시범학교로 선정해  친환경 우수 농ㆍ축산물 급식재료를 공급해왔는데 이 사업에 대한 학부모 만족도가 높아  올해부터 지원 대상을  대폭 늘리기로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먼저 지체부자유ㆍ정신장애 등  장애학생 5천여명이 재학하는 특수학교에  친환경 농ㆍ축산물을 공급하기로 했습니다.



    특히 특수학교는 무상 급식이 이뤄지고 있어  자치구 분담이 어려운 점을 고려해  서울시가 일반 농ㆍ축산물과  친환경 제품 간의 차액을 전액 지원할 예정입니다.



    일반 초등학교에 대한 지원 대상도  올해 250개교로 늘려 음식재료 구매 차액은  서울시와 자치구가 나눠 보조하게 됩니다.



    서울시는 특수학교와 일반 초등학교의 급식이  더 안전해지고  학생들의 건강증진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 서울시 친환경 급식지원 특수학교로 확대
    • 입력 2010-01-24 11:52:02
    • 수정2010-01-24 12:03:56
    사회
   서울시는  우수 농ㆍ축산물을 학교급식 식재료로 지원하는 대상을 올해 초등학교 250개교, 특수학교 29개교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서울시는  지난해 가락동에 학교급식지원센터를 설치하고  초등학교 59곳을 시범학교로 선정해  친환경 우수 농ㆍ축산물 급식재료를 공급해왔는데 이 사업에 대한 학부모 만족도가 높아  올해부터 지원 대상을  대폭 늘리기로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먼저 지체부자유ㆍ정신장애 등  장애학생 5천여명이 재학하는 특수학교에  친환경 농ㆍ축산물을 공급하기로 했습니다.



    특히 특수학교는 무상 급식이 이뤄지고 있어  자치구 분담이 어려운 점을 고려해  서울시가 일반 농ㆍ축산물과  친환경 제품 간의 차액을 전액 지원할 예정입니다.



    일반 초등학교에 대한 지원 대상도  올해 250개교로 늘려 음식재료 구매 차액은  서울시와 자치구가 나눠 보조하게 됩니다.



    서울시는 특수학교와 일반 초등학교의 급식이  더 안전해지고  학생들의 건강증진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