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삼성전자 부사장 자택서 투신자살
입력 2010.01.27 (06:07) 사회
어제 오전 10시 반쯤 서울시 강남구 삼성동의 한 아파트에서 삼성전자 부사장 51살 이 모씨가 피를 흘린 채 숨져 있는 것을 아파트 경비원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이 씨의 집에서는 과중한 업무에 대한 부담감을 호소하는 내용의 유서가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이 씨가 아파트 자택에서 스스로 뛰어내려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유족 등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이 씨는 지난 1992년 삼성전자에 입사해 반도체 분야에서 주로 일해왔으며, 2006년 삼성의 핵심 기술 인력으로 선정되기도 했습니다.
  • 삼성전자 부사장 자택서 투신자살
    • 입력 2010-01-27 06:07:16
    사회
어제 오전 10시 반쯤 서울시 강남구 삼성동의 한 아파트에서 삼성전자 부사장 51살 이 모씨가 피를 흘린 채 숨져 있는 것을 아파트 경비원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이 씨의 집에서는 과중한 업무에 대한 부담감을 호소하는 내용의 유서가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이 씨가 아파트 자택에서 스스로 뛰어내려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유족 등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이 씨는 지난 1992년 삼성전자에 입사해 반도체 분야에서 주로 일해왔으며, 2006년 삼성의 핵심 기술 인력으로 선정되기도 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