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난해 경상수지, 426억 7천만 달러 흑자
입력 2010.01.27 (08:00) 경제
지난해 경상수지가 426억 7천만 달러 흑자를 보이면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한국은행은 지난달 경상수지가 15억 2천만 달러 흑자를 내, 지난해 전체 경상수지 흑자는 426억 7천만 달러로 집계됐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월별로 보면, 12월의 15억 2천만 달러 흑자는 11월의 42억 8천만 달러보다 흑자폭이 크게 줄어든 것입니다.



이는, 지난달 상품수지가 40억 2천만 달러 흑자로 흑자 규모가 줄어든데다, 서비스 수지는 28억 달러 적자를 내, 월별 적자 규모로는 사상 최대를 기록한 데 따른 것입니다.



한국은행은 서비스 수지 적자는 환율 하락으로 해외여행과 유학 등이 늘어난 데다, 해외에 사업 서비스 지급료가 증가한 데 따른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또, 자본수지 부문에서는, 지난해 264억 5천만 달러 순유입으로, 사상 최대의 순유입을 기록했습니다.



이는 특히, 자본수지 가운데 2008년에는 사상 최대 순유출을 보였던 증권 투자가, 지난해는 506억 8천만 달러 순유입으로 돌아서면서 사상 최대의 순유입을 기록했기 때문입니다.
  • 지난해 경상수지, 426억 7천만 달러 흑자
    • 입력 2010-01-27 08:00:33
    경제
지난해 경상수지가 426억 7천만 달러 흑자를 보이면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한국은행은 지난달 경상수지가 15억 2천만 달러 흑자를 내, 지난해 전체 경상수지 흑자는 426억 7천만 달러로 집계됐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월별로 보면, 12월의 15억 2천만 달러 흑자는 11월의 42억 8천만 달러보다 흑자폭이 크게 줄어든 것입니다.



이는, 지난달 상품수지가 40억 2천만 달러 흑자로 흑자 규모가 줄어든데다, 서비스 수지는 28억 달러 적자를 내, 월별 적자 규모로는 사상 최대를 기록한 데 따른 것입니다.



한국은행은 서비스 수지 적자는 환율 하락으로 해외여행과 유학 등이 늘어난 데다, 해외에 사업 서비스 지급료가 증가한 데 따른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또, 자본수지 부문에서는, 지난해 264억 5천만 달러 순유입으로, 사상 최대의 순유입을 기록했습니다.



이는 특히, 자본수지 가운데 2008년에는 사상 최대 순유출을 보였던 증권 투자가, 지난해는 506억 8천만 달러 순유입으로 돌아서면서 사상 최대의 순유입을 기록했기 때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