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겨울 나비, 관광자원으로 ‘훨훨’
입력 2010.01.27 (08:13)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한겨울에 나비 수천 마리를 볼 수 있는 곳이 있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경남 남해에서는 나비를 키워 관광자원으로 만들고 있습니다.

김성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천2백 제곱미터에 이르는 실내 정원이 나비떼로 가득합니다.

배추 흰나비, 호랑나비, 노랑나비 등 꽃 근처엔 어김없이 나비 수백 마리가 무리지어 날아다닙니다.

아이들은 처음 보는 장관에 눈을 뗄 줄 모릅니다.

<녹취> "와 진짜 예뻐 호랑나비다 나비야 이리와"

어른들도 동심의 세계로 빠져봅니다.

이 나비생태공원은 영상 20도 이상으로 실내 기온을 유지하기 때문에 한겨울에도 하루 평균 2천 5백여 마리의 나비떼가 날아다닙니다.

<인터뷰>권민철(나비사육사) : "나비는 추운 날씨에는 근육이 움직이지 않기 때문에 따뜻한 날씨에 활발하게 활동합니다."

지하에 마련된 나비 유충 부화장도 인기입니다.

번데기를 뚫고 나오는 나비의 모습이 신비롭습니다.

<녹취> "사람들이 공격하려는 줄 알고 도망갈려는 거예요. 이제 나네~와~"

생태 교육의 장이 되기 때문에 어른들도 대만족입니다.

<인터뷰>남주희(경기도 파주시) : "신기해하죠. 애벌레부터 나비가 나오는 과정을 잘 보여주니까 참 좋아해요"

올해로 개관 4년째를 맞은 남해 나비생태공원엔 지난해 10만 관람객이 다녀가 관광상품으로 자리잡았습니다.

KBS 뉴스 김성주입니다.
  • 겨울 나비, 관광자원으로 ‘훨훨’
    • 입력 2010-01-27 08:13:13
    뉴스광장
<앵커 멘트>

한겨울에 나비 수천 마리를 볼 수 있는 곳이 있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경남 남해에서는 나비를 키워 관광자원으로 만들고 있습니다.

김성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천2백 제곱미터에 이르는 실내 정원이 나비떼로 가득합니다.

배추 흰나비, 호랑나비, 노랑나비 등 꽃 근처엔 어김없이 나비 수백 마리가 무리지어 날아다닙니다.

아이들은 처음 보는 장관에 눈을 뗄 줄 모릅니다.

<녹취> "와 진짜 예뻐 호랑나비다 나비야 이리와"

어른들도 동심의 세계로 빠져봅니다.

이 나비생태공원은 영상 20도 이상으로 실내 기온을 유지하기 때문에 한겨울에도 하루 평균 2천 5백여 마리의 나비떼가 날아다닙니다.

<인터뷰>권민철(나비사육사) : "나비는 추운 날씨에는 근육이 움직이지 않기 때문에 따뜻한 날씨에 활발하게 활동합니다."

지하에 마련된 나비 유충 부화장도 인기입니다.

번데기를 뚫고 나오는 나비의 모습이 신비롭습니다.

<녹취> "사람들이 공격하려는 줄 알고 도망갈려는 거예요. 이제 나네~와~"

생태 교육의 장이 되기 때문에 어른들도 대만족입니다.

<인터뷰>남주희(경기도 파주시) : "신기해하죠. 애벌레부터 나비가 나오는 과정을 잘 보여주니까 참 좋아해요"

올해로 개관 4년째를 맞은 남해 나비생태공원엔 지난해 10만 관람객이 다녀가 관광상품으로 자리잡았습니다.

KBS 뉴스 김성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