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파트 공사현장서 “임금 달라” 고공 시위
입력 2010.01.27 (08:45) 수정 2010.01.27 (09:12) 사회
어제 오후 5시 20분쯤 광주광역시 신용동의 한  아파트 공사현장에서 근로자 39살 정모씨가 40미터 높이의 타워 크레인에 올라가 임금 지급을 요구하며 시위를 벌이다 한 시간 반 만에 내려왔습니다.

   

경찰은 정씨가 공사 관계자들에게 밀린 임금 6백만 원을 지급하라고 요구하며 시위를 벌인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 아파트 공사현장서 “임금 달라” 고공 시위
    • 입력 2010-01-27 08:45:44
    • 수정2010-01-27 09:12:05
    사회
어제 오후 5시 20분쯤 광주광역시 신용동의 한  아파트 공사현장에서 근로자 39살 정모씨가 40미터 높이의 타워 크레인에 올라가 임금 지급을 요구하며 시위를 벌이다 한 시간 반 만에 내려왔습니다.

   

경찰은 정씨가 공사 관계자들에게 밀린 임금 6백만 원을 지급하라고 요구하며 시위를 벌인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