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폭설이 남긴 도시흉물 ‘눈 쓰레기’
입력 2010.01.27 (10:11) 포토뉴스
폭설이 남긴 도심의 흉물 ‘눈 쓰레기’

최근 제설작업 과정에서 옮겨진 눈(雪) 쓰레기가 강원 춘천시내에 장기간 방치돼 도심의 미관을 해치고 있다. 춘천지역에는 지난 4~5일 춘천 23㎝의 눈이 내렸다.

폭설이 남긴 도심의 흉물 ‘눈 쓰레기’
최근 제설작업 과정에서 옮겨진 눈(雪) 쓰레기가 강원 춘천시내에 장기간 방치돼 도심의 미관을 해치고 있다. 춘천지역에는 지난 4~5일 춘천 23㎝의 눈이 내렸다.
폭설이 남긴 도심의 흉물 ‘눈 쓰레기’
최근 제설작업 과정에서 옮겨진 눈(雪) 쓰레기가 강원 춘천시내에 장기간 방치돼 도심의 미관을 해치고 있다. 춘천지역에는 지난 4~5일 춘천 23㎝의 눈이 내렸다.
폭설이 남긴 도심의 흉물 ‘눈 쓰레기’
최근 제설작업 과정에서 옮겨진 눈(雪) 쓰레기가 강원 춘천시내에 장기간 방치돼 도심의 미관을 해치고 있다.
  • 폭설이 남긴 도시흉물 ‘눈 쓰레기’
    • 입력 2010-01-27 10:11:02
    포토뉴스

최근 제설작업 과정에서 옮겨진 눈(雪) 쓰레기가 강원 춘천시내에 장기간 방치돼 도심의 미관을 해치고 있다. 춘천지역에는 지난 4~5일 춘천 23㎝의 눈이 내렸다.

최근 제설작업 과정에서 옮겨진 눈(雪) 쓰레기가 강원 춘천시내에 장기간 방치돼 도심의 미관을 해치고 있다. 춘천지역에는 지난 4~5일 춘천 23㎝의 눈이 내렸다.

최근 제설작업 과정에서 옮겨진 눈(雪) 쓰레기가 강원 춘천시내에 장기간 방치돼 도심의 미관을 해치고 있다. 춘천지역에는 지난 4~5일 춘천 23㎝의 눈이 내렸다.

최근 제설작업 과정에서 옮겨진 눈(雪) 쓰레기가 강원 춘천시내에 장기간 방치돼 도심의 미관을 해치고 있다. 춘천지역에는 지난 4~5일 춘천 23㎝의 눈이 내렸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