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금괴 탐사’ 빙자해 11억 챙긴 사업가 기소
입력 2010.01.27 (11:53) 사회
서울중앙지검 형사2부는 금괴 탐사를 빙자해 거액의 돈을 챙긴 사업가 윤모 씨를 불구속 기소했습니다.



윤 씨는 부산의 한 공원에서 금괴 3톤을 발굴해 보관하고 있다며 다른 곳에 대한 금괴 탐사 비용을 빌려주면 나중에 금괴를 팔아 갚겠다고 속여, 임모 씨로부터 11억2천여만 원을 받아 챙긴 혐의 등을 받고 있습니다.
  • ‘금괴 탐사’ 빙자해 11억 챙긴 사업가 기소
    • 입력 2010-01-27 11:53:38
    사회
서울중앙지검 형사2부는 금괴 탐사를 빙자해 거액의 돈을 챙긴 사업가 윤모 씨를 불구속 기소했습니다.



윤 씨는 부산의 한 공원에서 금괴 3톤을 발굴해 보관하고 있다며 다른 곳에 대한 금괴 탐사 비용을 빌려주면 나중에 금괴를 팔아 갚겠다고 속여, 임모 씨로부터 11억2천여만 원을 받아 챙긴 혐의 등을 받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