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허정무 만족 “이청용 골, 움직임 탁월”
입력 2010.01.27 (13:30) 연합뉴스
"자신이 패스를 내주고 다시 받아 이어받아 골까지 만들어낸 움직임이 무섭다"



허정무(55) 축구대표팀 감독이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에서 시즌 5호골을 터트린 이청용(22.볼턴)의 활약에 대해 "공격수가 보여줘야 할 골 마무리의 전형"이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허 감독은 27일 파주NFC(대표팀트레이닝센터)에서 열린 대한축구협회 기술위원회에 참석해 "이청용의 골 상황을 보면 공격수에게 필요한 조건이 어떤 것인지 생각하게 한다"라며 "볼을 주고 새로운 공간으로 이동하는 움직임이 뛰어났다. 그런 움직임이 있었기에 리턴 패스를 받을 수 있었다"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이청용의 골을 통해 대표팀 공격수들이 어떻게 움직여야 하는가를 시사하는 바가 크다"라며 "패스를 받아 수비수 사이를 뚫고 정확하게 골을 넣는 마무리도 뛰어났다"라고 덧붙였다.



허 감독의 말 대로 이청용은 이날 번리와 2009-2010 프리미어리그 24라운드 홈 경기에서 전반 34분 상대 수비진의 오프사이드 라인을 교묘하게 뚫고 들어가 한 박자 빠른 슛으로 골을 만들었다.



특히 미드필드 지역 중앙에서 팀 동료 케빈 데이비스에게 직접 볼을 패스하고 나서 순간적으로 크로스가 올라올 타이밍에 맞춰 쇄도하면서 오프사이드 트랩을 뚫었다.



더불어 등 뒤에서 날아오는 패스의 낙하지점을 제대로 파악해 공간을 찾아들었고, 볼이 튀는 순간 바로 왼발슛을 시도해 수비수와 골키퍼의 견제를 피할 수 있었다.



허정무 감독으로서도 남아프리카공화국과 스페인으로 이어진 해외 전지훈련에서 드러난 국내파 공격수들의 결정력 부족을 메워줄 대안으로서 이청용과 박주영(AS모나코) 등 해외파 공격수들의 맹활약이 반가울 수밖에 없다.



정해성 수석코치 역시 "이청용이 후방에서 날아오는 패스를 제대로 때려 넣었다. 수비수 사이를 파고든 돌파력이 뛰어났다"라며 "해외파들의 활약은 반가운 소식"이라고 전했다.
  • 허정무 만족 “이청용 골, 움직임 탁월”
    • 입력 2010-01-27 13:30:43
    연합뉴스
"자신이 패스를 내주고 다시 받아 이어받아 골까지 만들어낸 움직임이 무섭다"



허정무(55) 축구대표팀 감독이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에서 시즌 5호골을 터트린 이청용(22.볼턴)의 활약에 대해 "공격수가 보여줘야 할 골 마무리의 전형"이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허 감독은 27일 파주NFC(대표팀트레이닝센터)에서 열린 대한축구협회 기술위원회에 참석해 "이청용의 골 상황을 보면 공격수에게 필요한 조건이 어떤 것인지 생각하게 한다"라며 "볼을 주고 새로운 공간으로 이동하는 움직임이 뛰어났다. 그런 움직임이 있었기에 리턴 패스를 받을 수 있었다"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이청용의 골을 통해 대표팀 공격수들이 어떻게 움직여야 하는가를 시사하는 바가 크다"라며 "패스를 받아 수비수 사이를 뚫고 정확하게 골을 넣는 마무리도 뛰어났다"라고 덧붙였다.



허 감독의 말 대로 이청용은 이날 번리와 2009-2010 프리미어리그 24라운드 홈 경기에서 전반 34분 상대 수비진의 오프사이드 라인을 교묘하게 뚫고 들어가 한 박자 빠른 슛으로 골을 만들었다.



특히 미드필드 지역 중앙에서 팀 동료 케빈 데이비스에게 직접 볼을 패스하고 나서 순간적으로 크로스가 올라올 타이밍에 맞춰 쇄도하면서 오프사이드 트랩을 뚫었다.



더불어 등 뒤에서 날아오는 패스의 낙하지점을 제대로 파악해 공간을 찾아들었고, 볼이 튀는 순간 바로 왼발슛을 시도해 수비수와 골키퍼의 견제를 피할 수 있었다.



허정무 감독으로서도 남아프리카공화국과 스페인으로 이어진 해외 전지훈련에서 드러난 국내파 공격수들의 결정력 부족을 메워줄 대안으로서 이청용과 박주영(AS모나코) 등 해외파 공격수들의 맹활약이 반가울 수밖에 없다.



정해성 수석코치 역시 "이청용이 후방에서 날아오는 패스를 제대로 때려 넣었다. 수비수 사이를 파고든 돌파력이 뛰어났다"라며 "해외파들의 활약은 반가운 소식"이라고 전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